동양고전종합DB

顔氏家訓(2)

안씨가훈(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안씨가훈(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0. 醫藥
醫方之事, 取妙極難, 不勸汝曹以自命也。
微解藥性, 小小和合, 居家得以救急, 亦爲勝事。
, 則其人也。


10. 의약醫藥
의약醫藥에 관한 일은 오묘한 경지에 오르기가 극히 어려우므로, 너희들이 이것으로 자처하기를 권하지 않는다.
약의 성질이나 약간 알아서 조금씩 섞어 조제하여 집에서 구급용으로 쓸 수 있으면 그것으로도 훌륭한 일이다.
황보밀皇甫謐은중감殷仲堪이 그렇게 했던 사람들이다.


역주
역주1 皇甫謐(밀) : 《晉書》 〈皇甫謐傳〉에서 “皇甫謐은 고상한 뜻을 지녀서 自號를 玄晏先生이라 하였다. 뒤에 중풍에 걸려 앓았지만 그래도 손에서 책을 놓지 않았다. 어떤 사람이 皇甫謐에게 명예를 닦고 교유를 넓히기를 권하였다. 謐은 시골에 살아도 堯舜의 道를 즐길 수 있는데, 어찌 꼭 세간의 이익을 중시하며 가까이하고 분주하게 벼슬을 해야 명예가 되겠느냐고 생각하여, 〈玄守論〉을 지어서 답을 했다. 처음 寒食散을 복용했을 때 체질이 맞지 않아서, 늘 기운이 빠져 몸을 가누지 못했다.”라 하였다. 《隋書》 〈經籍志〉에서 “皇甫謐과 曹歙(흡)의 《論寒食散方》 2권은 亡失되었다.”라 하였다.[趙曦明]
《唐書》 〈藝文志〉에 皇甫謐의 《黃帝三部鍼經》 12권이 들어 있다.[王利器]
역주2 殷仲堪 : 《晉書》 〈殷仲堪傳〉에서 “仲堪은 陳留 사람이다. 부친이 병을 앓은 지 여러 해가 되자 옷은 띠를 풀어 벗지도 못하고서 몸소 의술을 배워서 그 精妙한 경지까지 이르렀는데, 약을 들고 뿌리다가 마침내 한쪽 눈을 실명하고 말았다. 초상을 치르면서 슬픔으로 몸이 상하였으며, 효성으로 널리 알려졌다.”라 하였다.[趙曦明]
《隋書》 〈經籍志〉에 “梁代 《殷荊州要方》 1권은 殷仲堪이 지었는데, 亡失되었다.”라 하였다.[趙熙]

안씨가훈(2)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