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孝經注疏

효경주소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효경주소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阮元撰 盧宣旬摘錄
완원阮元이 지음. 노선순盧宣旬이 선택하여 기록함.
孝經 有古文하고 有今文하며 有鄭注하고 有孔注 孔注 今不傳이라 誕妄不可據
≪효경≫은 고문본古文本이 있고 금문본今文本이 있으며, 정현鄭玄가 있고 공안국孔安國가 있다. 공안국의 주는 지금 전하지 않는다. 근래 일본日本에서 나온 것은 터무니없어 근거할 수 없다.
要之컨대 孔注卽存이나 不過如이니 決非眞也니라 而其書久不存이라
요컨대 공안국의 가 존재하기는 하나 ≪상서尙書≫의 위전僞傳 같은 것에 지나지 않으니 결코 진짜가 아니다. 정현의 가 위작이라는 것은 나라의 유지기劉知幾가 매우 소상히 변증辨證했지만 책이 유실된 지 오래이다.
이나 此僞中之僞 尤不可據者니라
근래 일본에서 또 한 을 지어 중국에 유입되었지만, 이는 위작 중의 위작이므로 더더욱 근거할 수 없다.
孝經注之列於學宮者 係唐宗御注 唐以前諸儒之說 因藉捃摭하야 以僅存이라
≪효경≫의 중에 학궁學宮(국립학교)의 과목으로 채택된 것은 당 현종唐 玄宗이 지은 인데, 이전 여러 학자들의 설이 여기에 주워 모아져 가까스로 남아 있게 되었다.
而當時元行沖義疏 經宋邢昺刪改 亦尙未失其眞이라 學者舍是 固無繇窺孝經之門徑也
그리고 당시 원행충元行沖의소義疏(의미를 풀이한 )는 나라 형병邢昺산삭刪削개정改定을 거쳤어도 원래 면모를 잃지 않았다. 배우는 사람이 이것(당 현종의 와 형병의 )을 버린다면 실로 ≪효경≫ 〈이해의〉 실마리를 엿볼 방법이 없다.
惟其訛字實繁일새 元舊有校本 因更屬錢塘監生하야 旁披各本 幷文苑英華‧唐會要諸書하야 或讐或校하야 務求其是하고
이 책에는 잘못된 글자가 실로 많으므로 내(완원阮元)가 예전에 〈지어 간직해 온〉 교감본을 다시 전당錢塘감생 엄걸監生 嚴杰에게 맡겨 ≪효경≫의 각 본과 ≪문원영화文苑英華≫‧≪당회요唐會要≫ 등의 책을 널리 참고하여 대조 교감하여 되도록 올바른 것을 찾게 하였다.
元復親酌定之하야하노라 阮元記하다
그리고 내가 다시 몸소 헤아리고 판정하여 ≪효경교감기孝經校勘記≫ 3권과 ≪석문교감기釋文校勘記≫ 1권을 만들었다. 완원이 씀.
역주
역주1 近出於日本國者 : ≪古文孝經孔氏傳≫은 중국에서 유실되었다가 1732년 일본인 太宰純이 교정하고 音注와 序文을 달아 번각한 본을 중국이 역수입하였다. 鮑廷博(淸)의 ≪知不足齋叢書≫ 제1집에 수록된 것이 이를 저본으로 한 것이다.(胡平生, 〈孝經是怎樣的一本書〉 ≪孝經譯注≫, 中華書局, 2009, p.17)
역주2 尙書之僞傳 : 東晉 때 梅賾이 구해 바쳤다는 ≪孔傳古文尙書≫를 말한다. 이 책은 隋‧唐 때까지 尊信되다가 宋代 吳棫의 ≪書裨傳≫에서 僞作으로 의심되기 시작하여 淸代 閻若璩(1636~1704)의 ≪古文尙書疏證≫에서 위작임이 논증되었다.
역주3 鄭注之僞……辨之甚詳 : 76~83쪽의 서문 내용 참조.
역주4 近日本國……流入中國 : 1794년에 일본인 岡田挺之가 ≪群書治要≫에서 뽑아 輯佚한 ≪孝經鄭注≫가 중국에 역수입되어 청나라 錢侗이 판각하였다. ≪知不足齋叢書≫ 제21집에 수록된 것이 이를 저본으로 삼은 것이다.(胡平生의 위 자료, p.17)
역주5 (元)[玄] : 49쪽 주1) 참조.
역주6 嚴杰 : 청나라 浙江 錢塘 사람으로 자는 厚民, 호는 鷗盟이며 國子監(국립대학) 학생의 신분으로 활동하였다. 經學을 깊이 연구하였고, 阮元의 ≪孝經注疏校勘記≫‧≪經籍籑詁≫‧≪皇淸經解≫ 편찬을 도왔으며, 저서로 ≪小爾雅疏證≫‧≪蜀石經殘本≫‧≪毛詩考證≫ 등이 있다.
역주7 孝經校勘記三卷釋文校勘記一卷 : ≪효경교감기≫는 ≪효경≫ 경문에 대한 교감기이고, ≪석문교감기≫는 ≪효경≫의 注疏에 대한 교감기이다. 이 둘을 합친 것이 ≪효경주소교감기≫이다.

효경주소 책은 2019.11.08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