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孝經注疏

효경주소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효경주소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國風‧雅‧頌 分爲四詩하야
국풍國風은 4가지 ≪≫로 갈려서,
[疏]正義曰:詩有國風‧小雅‧大雅‧周頌‧魯頌‧商頌, 故曰“國風‧雅‧頌”.
정의왈正義曰:≪≫에는 국풍國風소아小雅대아大雅주송周頌노송魯頌상송商頌이 있기 때문에 〈≪≫를 일컬어〉 ‘국풍國風’이라고 한 것이다.
四詩者, 毛詩‧韓詩‧齊詩‧魯詩也. 毛詩, 自夫子授卜商, 傳至大毛公, 名.
4가지 ≪≫는 ≪모시毛詩≫‧≪한시韓詩≫‧≪제시齊詩≫‧≪노시魯詩≫이다. ≪모시≫〈의 내력은 다음과 같다. ≪시≫〉를 부자夫子(공자孔子)가 복상卜商(자하子夏)에게 전수한 〈뒤에〉 대모공大毛公에게까지 전해졌는데, 그의 이름은 이다.
大毛公授毛萇, 趙人, 爲河間獻王博士. 先有子夏詩傳一卷, 萇各置其篇端, 存其作者.
대모공이 모장毛萇에게 전수했는데, 모장은 지방 사람으로, 하간헌왕河間獻王박사博士였다. 이보다 앞서 자하子夏의 ≪시전詩傳≫ 1권이 있었는데, 모장이 이(각 편의 대의大義에 대한 자하의 전주傳注)를 각 편의 서두에 배치하고 작자作者를 기록하였다.
至後漢大司農鄭玄, 爲之箋. 是曰毛詩. 韓詩者, 漢文帝時博士燕人韓嬰所傳. 武帝時, 與董仲舒論於上前, 仲舒不能難.
후한後漢대사농 정현大司農 鄭玄에 이르러 을 달았다. 이것을 ‘모시’라고 한다. ≪한시≫는 한 문제漢 文帝박사博士였던 지방 사람 한영韓嬰이 전한 것이다. 그는 무제武帝동중서董仲舒와 함께 황제 앞에서 토론을 벌였는데, 동중서가 논난論難하지 못하였다.
至晉, 無人傳習. 是曰韓詩. 齊詩者, 漢景帝時博士淸河太傅轅固生所傳, 號齊詩.
나라 때는 전수받아 익히는 사람이 없었다. 이를 ‘한시’라고 한다. ≪제시≫〈의 내력은 다음과 같다.〉 한 경제漢 景帝박사博士로서 청하왕淸河王태부太傅였던 원고생轅固生이 전한 것을 ‘제시’라고 부른다.
傳夏侯始昌, 昌授后蒼輩, 門人尤盛. 後漢陳元方亦傳之, 至西晉亡. 是曰齊詩.
〈이것이〉 하후시창夏侯始昌에게 전해지고 하후시창이 후창后蒼의 무리에게 전수하였는데, 이때 문인門人이 더욱 많아졌다. 후한後漢진원방陳元方도 이를 전수받았는데, 서진西晉 때 이르러 없어졌다. 이것을 ‘제시’라고 한다.
魯詩者, 漢武帝時魯人申公所述. 以經爲訓詁, 敎之, 無傳, 疑者則闕, 號爲魯詩.
≪노시≫는 한 무제漢 武帝 지방 사람 신공申公전술傳述한 것으로, 경문經文에 대해 〈자구字句를〉 해석하여 가르쳤을 뿐 〈대의大義에 대한〉 전주傳注는 없었으며 의심나는 부분은 해석하지 않았다. 이를 ‘노시’라고 부른다.
역주
역주1 (享)[亨] : 저본에는 ‘享’으로 되어 있으나, 閔本‧監本에 의거하여 ‘亨’으로 바로잡았다.(阮元의 〈校勘記〉 참조)

효경주소 책은 2019.11.08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