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孝經注疏

효경주소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효경주소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是以 道隱小成하고 言隱浮僞하니라
이 때문에 〈성인聖人의 큰〉 가 작은 성취에 가려지고, 〈공자孔子의 지극한〉 말씀이 화려한 궤변에 가려졌다.
[疏]正義曰:道者, 聖人之大道也. 隱, 蔽也. 小成, 謂小道而有成德者也. 言者, 夫子之至言也. 浮僞, 謂浮華詭辨也.
정의왈正義曰성인聖人의 큰 이다. (가려짐)이다. 소성小成은 작은 을 이룬 것이다. 부자夫子(공자孔子)의 지극한 말씀이다. 부위浮僞는 겉만 화려한 궤변이다.
言此穿鑿馳騁之徒, 唯行小道華辯, 致使大道至言皆爲隱蔽. 其實則不可隱,
이들 천착하여 내달리는 무리는 오직 작은 와 화려한 궤변만을 일삼아서 큰 와 지극한 말씀이 모두 가려지게 만들었다는 말이다. 그러나 그 알맹이는 가릴 수 없다.
故莊子內篇齊物論云 “道惡乎隱而有眞僞, 言惡乎隱而有是非.
이 때문에 ≪장자莊子≫ 〈내편 제물론內篇 齊物論〉에 “참된 는 어디에 숨었기에 진위眞僞가 갈리고, 참된 말은 어디에 숨었기에 시비是非가 갈리는 것인가?
道惡乎往而不存, 言惡乎存而不可. 道隱於小成, 言隱於榮華.” 此文與彼同, 唯‘榮華’作‘僞’耳, 大意不異也.
참된 는 어디에 간들 존재하지 않겠으며, 참된 말은 어디에 있은들 옳지 않겠는가. 그러나 참된 는 작은 성취에 가려지고 참된 말은 화려함[영화榮華]에 가려진다.”라고 하였다. 서문의 이 글은 ≪장자≫의 저 말과 같다. 다만 ‘영화榮華’가 ‘부위浮僞’로 되어 있〈는 차이가 있〉을 뿐, 대의는 다르지 않다.
역주
역주1 [浮] : 저본에는 ‘浮’가 없으나, 閔本‧監本‧毛本 및 御注序 본문에 의거하여 ‘浮’를 보충하였다.(阮元의 〈校勘記〉 참조)

효경주소 책은 2019.11.08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