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中庸章句

중용장구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중용장구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7-6. 故[로] 君子 尊德性而道問學이니 致廣大而盡精微며 極高明而道中庸며 溫故而知新며 敦厚以崇禮니라

27-6. 그러므로 군자는 덕성(德性)을 높이고 학문을 말미암으니, 광대(廣大)함을 이루고 정미(精微)함을 다하며, 고명(高明)을 다하고 중용(中庸)을 따르며, 옛 것을 익히고 새로운 것을 알며, 후(厚)함을 돈독히 하고 예(禮)를 높인다.
27-6. [언해] 故고로 君군子 德덕性을 尊존고 問문學을 道도니 廣大대 致티고 精微미를 盡진며 高고明을 極극고 中庸을 道도며 故고 溫온고 新신을 知디며 厚후 敦돈고  禮례 崇니라
27-6. [James Legge] Therefore, the superior man honors his virtuous nature, and maintains constant inquiry and study, seeking to carry it out to its breadth and greatness, so as to omit none of the more exquisite and minute points which it embraces, and to raise it to its greatest height and brilliancy, so as to pursue the course of the Mean. He cherishes his old knowledge, and is continually acquiring new. He exerts an honest, generous earnestness, in the esteem and practice of all propriety.
尊者 恭敬奉持之意 德性者 吾所受於天之正理 由也 猶燖溫之溫이니 謂故學之矣 復時習之也 加厚也 尊德性 所以存心而極乎道體之大也 道問學 所以致知而盡乎道體之細也 二者 修德凝道之大端也 不以一毫私意自蔽하고 不以一毫私欲自累하며 涵泳乎其所已知하고 敦篤乎其所已能 此皆存心之屬也 析理則不使有毫釐之差하고 處事則不使有過不及之謬하며 理義則日知其所未知하고 節文則日謹其所未謹 此皆致知之屬也 蓋非存心이면 無以致知 而存心者 又不可以不致知 此五句 大小相資하고 首尾相應하여 聖賢所示入德之方 莫詳於此하니 學者宜盡心焉이니라
동영상 재생
1 2706 고 군자 존덕성 442

중용장구 책은 2019.04.29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