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中庸章句

중용장구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중용장구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3-2. 詩云 潛雖伏矣 亦孔之昭ㅣ라니[로] 君子 內省不疚야 無惡於志 君子之所不可及者 其唯人之所不見乎뎌

33-2. 《시경》 〈소아(小雅) 정월편(正月篇)〉에, “잠겨 있는 것이 엎드려 있어 보이지 않지만, 또한 매우 밝게 드러난다.” 하였다. 그러므로 군자는 안으로 살펴보아 잘못이 없어서 마음에 부끄러움이 없으니, 군자에게 미칠 수 없는 점은 사람들이 보지 않는 곳에 있다.
33-2. [언해] 詩시예 닐오 潛 거시 비록 伏복나  심히 昭쇼타 니 故고로 君군子 內로 省야 疚구티 아니야 志지예 惡오홈이 업니 君군子의 可가히 밋디 몯 바 그 오직 사의 보디 몯 바엔뎌
33-2. [James Legge] It is said in the Book of Poetry, “Although the fish sink and lie at the bottom, it is still quite clearly seen.” Therefore the superior man examines his heart, that there may be nothing wrong there, and that he may have no cause for dissatisfaction with himself. That wherein the superior man cannot be equalled is simply this, -- his work which other men cannot see.
小雅正月之篇이라 承上文하여 言莫見乎隱, 莫顯乎微也 病也 無惡於志 猶言無愧於心이니 君子謹獨之事也
동영상 재생
1 3302 시운 잠수복의 143

중용장구 책은 2019.04.29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