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牧民心鑑

목민심감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목민심감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尙謙和
惡盈而好謙이라 故日中則昃하고 月盈則虧 惡盈而好謙이라 故山峻者寡하고 水流必下 人而不謙이면 則必驕傲하나니 驕傲 凶德也 凶德在身이면 未有禍不及者
故易卦三百六十 而獨謙卦六爻皆吉하니 此何理焉 夫能謙能和 至善之道也 蓋有仁義禮智四德 存乎其中故也
吾居富貴之中하고 位庶民之上하야 而能以謙和下士 則人孰不加敬於我하야 而成我之賢德哉리오 昔唐堯 大聖人爲天子로되 而史猶書其德 曰允恭克讓이온 況凡人哉
故曰謙謙君子 有終이니이라하니라 世之食祿者 愼不可以爵位驕人也니라


겸손하고 온화함을 숭상할 것
해가 중천中天에 오르면 기울고 달이 만월이 되면 이지러진다. 땅은 가득찬 것을 싫어하고 겸손한 것을 좋아하기 때문에 산이 높으면 깎이고 물이 흐르면 반드시 아래로 향한다. 사람이 겸손하지 않으면 반드시 교만해지니, 교만은 이다. 흉한 덕이 몸에 있으면 가 미치지 않는 경우가 없다.
帝堯圖帝堯圖
그러므로 ≪주역周易≫의 360개 중에 겸괘謙卦만 여섯 가 모두 하니 이것은 무슨 이치인가? 능히 겸손하고 능히 온화함은 지극히 선한 이니, 이는 인의예지仁義禮智 네 가지 이 그 안에 있기 때문이다.
내가 부귀富貴하게 살고 서민庶民의 위에 있으면서 능히 겸손하고 온화함으로 선비들에게 자신을 낮추면 누군들 나를 공경하여 나의 어진 덕을 이루어주지 않겠는가. 옛날 임금은 대성인大聖人으로서 천자天子가 되었지만 사관史官이 그 을 기술하기를 라고 하였으니, 더구나 범인凡人은 말할 것이 있겠는가.
그러므로 〈겸괘謙卦효사爻辭에〉 라고 하였다. 세상에 나라의 녹봉을 받는 자들은 삼가서 작위爵位를 가지고 남에게 교만해서는 안 된다.


역주
역주1 하늘은……때문에 : ≪周易≫ 謙卦의 〈彖傳〉에 “天道는 가득찬 것을 이지러지게 하고 겸손한 것을 더해주며, 地道는 가득찬 것을 변하게 하고 겸손한 데로 흐르며, 鬼神은 가득찬 것을 해치고 겸손한 것에 복을 주고, 人道는 가득찬 것을 싫어하고 겸손한 것을 좋아하니 謙은 높고 빛나며 낮되 넘을 수가 없으니, 君子의 끝마침이다.[天道 虧盈而益謙 地道 變盈而流謙 鬼神 害盈而福謙 人道 悪盈而好謙 謙 尊而光 卑而不可踰 君子之終也]”라고 하였다. ≪周易≫ 謙卦의 내용대로 기술하면 “天道는 가득한 것을 이지러지게 하고 겸손한 것을 더해주기 때문에”라고 해야 하는데, 저자는 人道의 내용을 天道와 地道에 적용하여 기술한 것이다.
역주2 진실로……겸양하였다 : ≪書經≫ 〈堯典〉에 堯 임금의 덕을 기술하기를 “옛 요임금을 상고해보건대 사방에 이르지 않는 곳이 없는 큰 공을 세우신 분이니, 공경하고 밝고 文章이 드러나고, 사려깊은 것이 자연스러우시며, 진실로 공손하고 능히 겸양하시어 덕의 光輝가 사방 끝에까지 미치고, 위로 하늘과 아래로 땅에 이르렀다.[曰若稽古帝堯 曰放勳 欽明文思 安安 允恭克讓 光被四表 格于上下]”라고 한 내용을 인용한 것이다.
역주3 겸손하고……吉하다 : ≪周易≫ 謙卦의 初六爻辭에 “겸손하고 겸손한 군자이니 大川을 건너더라도 吉하다.[謙謙君子 用渉大川 吉]”라고 한 것과 九三爻辭에 “공로가 있어도 겸손함이니 군자가 끝마침이 있어야 하니 길하다.[労謙 君子有終 吉]”라고 한 것을 하나로 합쳐놓은 것이다.

목민심감 책은 2021.12.08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