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牧民心鑑

목민심감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목민심감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牧民心鑑跋文
右牧民心鑑者 所以明牧民者之立心當如此也 夫有此心然後 有此政하니 心不先立이면 何以施諸政哉리오 此編 皆古循良之吏 所由得名者也
予雖不能與之齊名이나 然此心未甞不同也 予甞辱宰河間之寧津하고 繼兩忝憲節曆秦楚二郡하야 罔敢不盡其心하야 頗無愧於古君子
因述此編하야 貽我同志者하야 訂其是하야 以啓進之士焉하노라 後之牧民者 果能同其心하야 而施諸政이면 亦不失循良之名矣리라


목민심감牧民心鑑≫ 발문
목민심감牧民心鑑≫은 목민牧民하는 자가 마음가짐을 의당 이와 같이 해야 함을 밝힌 책이다. 이런 마음이 있은 뒤에야 이런 정사政事가 있는 것이니, 마음이 먼저 확립되지 않으면 어떻게 정사政事에 베풀겠는가. 이 책은 모두 옛날의 가 명성을 얻게 된 이유를 기술하였다.
내가 그들과 명성을 나란히 할 수는 없지만 마음만은 그들과 같지 않은 적이 없었다. 내가 일찍이 하간河間에 있는 영진寧津의 지방관을 지낸 적이 있고, 이어서 감히 마음을 다하지 않은 적이 없어서 옛날의 군자에게 거의 부끄러움이 없었다.
이로 인하여 이 책을 지어 나의 동지同志들에게 주어서 그 시비是非를 바로잡게 하여 후진後進들을 일깨우노라. 훗날 목민牧民하는 자들이 과연 그 마음을 이와 같이 하여 정사에 베푼다면 그들 또한 순리循吏양리良吏의 명성을 잃지 않을 것이다.


역주
역주1 循吏 : 법을 지키고 이치를 따르는 관리이다. 자세한 내용은 175쪽 역주 8) 참조.
역주2 良吏 : 정치를 공평하게 하고 송사를 잘 다스려서 백성이 그 田里에 安住하고 탄식하고 원망하는 마음이 없게 하는 관리를 가리킨다.(≪晉書≫ 권90 〈良吏列傳〉)
역주3 秦과……按察하면서 : 朱逢吉이 寧津縣을 잘 다스려 湖廣按察司僉事로 승진하였는데, 湖廣 지역에 秦과 楚 두 郡이 소속되어 있었다.(≪萬姓統譜≫ 권9)
역주4 (否)[非] : 저본에는 ‘否’로 되어 있으나, ≪牧民心鑑≫ 林秀一의 설에 의거하여 ‘非’로 바로잡았다.
역주5 (復)[後] : 저본에는 ‘復’로 되어 있으나, ≪牧民心鑑≫ 林秀一의 설에 의거하여 ‘後’로 바로잡았다.

목민심감 책은 2021.12.08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