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牧民心鑑

목민심감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목민심감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引己咎
處事之際 或有思慮不及하야 遂成過差어나 或由同寅하고 或由吏胥하야 致有罪責이어든 苟能奮然自任하야 引咎自歸니라
使其事有可解하고 理有可言이면 則當一力勇往하야 以解其紛하고 果不可爲라도 亦委之理而已니라
如其事由我敗하고 謀出我心이어늘 而乃文己之非하고 飾己之過하야 移怒他人하야 使彼獨當其罪 寧不有愧於心乎 神人寧不鑑之乎
縱使苟免於一時라도 豈能終免於他日이리오 若此者 斷不可爲也니라


자기의 허물을 책임질 것
일을 처리할 때에 혹 생각이 미치지 못해서 마침내 일이 잘못되었거나 동료나 이서吏胥의 잘못으로 말미암아 죄를 지은 책임이 있으면, 진실로 당당하게 나서서 자기가 책임지고 허물을 자신에게 돌려야 한다.
만약 그 일이 해결할 수 있고 사리로 볼 때 말로 해명할 수 있으면 힘을 다해 용맹하게 나서서 그 분규紛糾를 풀고, 만약 풀 수 없을지라도 사리에 맡겨야 한다.
만약 그 일이 나로 인하여 실패했거나 그 계책이 내 생각에서 나왔는데 나의 잘못을 위장하고 나의 과실을 문식해서 책임을 다른 사람에게 전가하여 다른 사람이 그 죄를 혼자 떠맡게 한다면, 어찌 마음에 부끄럽지 않겠으며, 어찌 과 사람들이 보고 있지 않겠는가.
비록 한때에는 벗어날 수 있더라도 어찌 훗날까지 끝내 벗어날 수 있겠는가. 이런 짓은 결코 해서는 안 된다.



목민심감 책은 2021.12.08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