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小學集註

소학집주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소학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03. 欒共子曰
民生於三이라 事之如一이니
父生之하시고 師敎之하시고 君食之하시나니 非父 不生이요 非食 不長이요 非敎 不知 生之族也
一事之하여 唯其所在 則致死焉이니라 《國語》〈晉語〉
吳氏曰
欒共子 晉大夫 名成이요 諡曰共이라
類也
言於君父師三者 事之 當如一이라
父生我하시고 師敎我하시고 君食我者也 非父則不生이요 非食則不長이요 非敎則不知 食之敎之 所以與生之一類也
一事之 卽所謂事之如一也
所在致死 謂在君爲君하고 在父爲父하고 在師爲師也
養也
君父師 皆人之所由生也
曰民生於三이라하니라
報生以死하며 報賜以力 人之道也니라
陳氏曰
報生以死 謂君父師也 報賜以力 謂他人之有賜於我者 則亦以力報之也

소학집주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