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小學集註

소학집주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소학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2. 禮記曰
古之君子 必佩玉하니 右徵角하고 左宮羽하여 《禮記》〈玉藻〉
陳氏曰
徵角宮羽 以玉聲所中言也
徵爲事하고 角爲民이라
故在右하니 右爲動作之方也
宮爲君하고 習爲物하니 君道 宜靜이요 物道 宜積이라 故在左하니 左乃無事之方也
不言商者 或以西方肅殺之音이라 故遺之歟
趨以采齊하고 行以肆夏하며 周還中規하고 折還中矩하며 進則揖之하고 退則揚之하나니 然後 玉琤鳴也
君子 在車則聞鸞和之聲하고 行則鳴佩玉하나니
是以 非辟之心 無自入也니라
采齊 肆夏 皆詩篇名이라
規者 爲圓之器也 矩者 爲方之器也
朱子曰
周旋 是直去却回來 其回轉處 欲其圓如規也 折旋 是直去了復橫去 其橫轉處 欲其方如矩也
陳氏曰
趨時 歌采齊之詩하여 以爲節하고 行時 歌肆夏之詩하여 以爲節이라
進而前이면 則其身略俯如揖然하고 退而後 則其身微仰이라
曰揚之
進退俯仰 皆得其節이라 佩玉之鳴 琤然可聽也
鸞和 鈴也
方氏曰
內也어늘 而言入 何哉
盖心雖在內 有物探之而出하나니 及其久也 則與物俱入이라
以入言焉이니라

소학집주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