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小學集註

소학집주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소학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59. 陶侃 爲廣州刺史하여 在州無事어든 輒朝運百甓於齋外하고 莫運於齋內하더니
問其故한대 答曰 吾方致力中原하노니 過爾優逸이면 恐不堪事라하니 其勵志勤力 皆此類也러라 《晉書》〈陶侃列傳〉
陳氏曰
字士行이니 鄱陽人이니 仕至太尉하니라
甎也
中原之地爲劉石所據하니 侃欲致力興復이라 朝夕運甓하여 以習勞也
後爲荊州刺史하니 性聰敏하여 勤於吏職하며 恭而近禮하며 愛好人倫하니라
終日斂膝危坐하여 閫外多事하여 千緖萬端이로되 罔有遺漏하며
遠近書疏 莫不手答하되 筆翰如流하여 未嘗壅滯하며 引接疏遠하되 門無停客하니라
愛好人倫 尙名敎也
門限也
古者 人君命將之辭曰 閫以外 將軍制之라하니 侃都督荊州 故曰閫外也
常語人曰 大禹 聖人이시되 乃惜寸陰하시니 至於衆人하여는 當惜分陰이니
豈可逸遊荒醉하여 生無益於時하고 死無聞於後리오
是自棄也니라
諸參佐或以談戲廢事者어든 乃命取其酒器蒱博之具하여 悉投之于江하며 吏將則加鞭扑曰 樗蒱者 牧猪奴戲耳 老莊浮華 非先王之法言이니 不可行也
君子 當正其衣冠하며 攝其威儀 何有亂頭養望하여 自謂弘達耶리오하니라
陳氏曰
蒱 樗蒱也 博 局戲也
浮華 謂老聃莊周之言 虛而無實也
檢束也
亂頭養望 吳氏謂蓬頭放肆하여 養其虛望也
逸遊荒醉 談戲廢事 亂頭養望 皆老莊尙玄虛棄禮法之流弊也

소학집주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