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小學集註

소학집주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소학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61. 士昏禮曰
父醮子 命之曰 往迎爾相하여 承我宗事하되 勗帥以敬하여 先妣之嗣 若則有常하라 子曰 諾
唯恐不堪이어니와 不敢忘命하리이다 《儀禮》〈士昏禮〉
陳氏曰
士昏禮 儀禮篇名이라
酌而無酬酢曰醮 盖醮子以親迎也
助也 所以助夫 謂之相이라
宗事 宗廟之事
勉也 倡也 言當勉帥爾婦以恭敬也
母曰先妣 盖古稱也 先妣之嗣 謂婦代姑祭也
爾也
有常 始終不替也
應辭
能也
父送女 命之曰 戒之敬之하여 夙夜無違命하라
陳氏曰
早也 逆也
謂舅姑之命이라
母施衿結帨曰 勉之敬之하여 夙夜無違宮事하라
陳氏曰
小帶 佩巾이라
乖也
宮事 謂閫內之事
庶母及門內하여 施鞶하고 申之以父母之命하여 命之曰 敬恭聽하여 宗爾父母之言하여 夙夜無愆하여 視諸衿鞶하라
庶母 父之妾也
小囊이니 盛帨巾者
重也 尊也 過也
言當尊爾父母之言하여 早夜無過하고 又當常視此衿鞶하여 以憶父母之言而不忘也
眞氏曰
夫之道 在敬身以帥其婦하고 婦之道 在敬身以承其夫
父之醮子 曰勉帥以敬이라하고 親之送女 曰戒之敬之라하니 夫婦之道 盡於此矣니라

소학집주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