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小學集註

소학집주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소학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9. 弟子職曰
先生施敎어시든 弟子是則하여 溫恭自虛하여 所受是極이니라 《管子》〈弟子職〉
陳氏曰
弟子職 管子篇名이니 管仲所著者
先生 師也
曰弟子者 尊師 如父兄也
效也
和也 遜也 自虛 心不自滿也
○ 吳氏曰
虛其心 使有所容也
朱子曰
所受是極 謂受業 須窮究道理하여 到盡處也
見善從之하고 聞義則服하며 溫柔孝弟하여 毋驕恃力이니라
猶行也
志毋虛邪하며 行必正直하며 游居有常하되 必就有德이니라
心之所之 謂之志
謂虛僞
身之所行 謂之行이라
謂常所
顔色整齊하면 中心必式하나니 夙興夜寐하여 衣帶必飭이니라
整齊 修治嚴肅之貌
敬也
整也
朝益暮習하여 小心翼翼이니 一此不懈 是謂學則이니라
增也 翼翼 恭敬貌
言爲弟子者 當專一從事於此而不怠 是謂爲學之法矣
愚按 此篇 明白簡要하니 實弟子職之所當務
且終篇 惓惓然以敬爲言하니 豈非當時先王流風善敎 猶有存者하여 管子其有所受歟
學者宜深體之니라

소학집주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