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小學集註

소학집주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소학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7. 漢陳孝婦 年十六而嫁하여 未有子러니 其夫當行戍하여
且行時 屬孝婦曰 我生死 未可知 幸有老母 無他兄弟備養하니 吾不還이라도 汝肯養吾母乎 婦應曰 諾 《後漢書》〈列女傳〉
孝婦 後漢時人이라
守邊曰戍
付託也
夫果死不還이어늘 婦養姑不衰하여 慈愛愈固하여 紡績織紝하여 以爲家業하고 終無嫁意하니라
慈愛愈固 謂姑慈婦愛愈牢固也
紡績織紝 謂治絲枲而織布帛也
居喪三年이어늘 其父母哀其少無子而早寡也하여 將取嫁之러니
孝婦曰 夫去時 屬妾以供養老母어늘 旣許諾之하니
夫養人老母而不能卒하고 許人以諾而不能信이면 將何以立於世리오하고 欲自殺한대
其父母懼而不敢嫁也하여 遂使養其姑하니
二十八年 姑八十餘 以天年으로이어늘 盡賣其田宅財物하여 以葬之하고 終奉祭祀하니라
終也
夫死不嫁 節也 養姑而生事葬祭 必盡力 孝也니라
淮陽太守以聞한대 使使者하여 賜黃金四十斤하고 復之하여 終身無所與하니 號曰 孝婦라하니라
淮陽 卽今陳州
太守以孝婦 聞之於朝한대 因遣使賜金하고 且復除其家之戶役하여 終孝婦之身토록 無所干與하니 號曰孝婦云이라

소학집주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