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小學集註

소학집주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소학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6. 馬援 兄子嚴敦 並喜譏議而通輕俠客하더니
在交趾하여 還書誡之曰
吾欲汝曹聞人過失하고 如聞父母之名하여 耳可得聞이언정 口不可得言也하노라 《後漢書》〈馬援列傳〉
吳氏曰
馬援 字文淵이니 茂陵人이라
嚴 敦 援兄二子名이라
譏誚 議論이라
謂以權力俠輔人이라
好議論人長短하며 妄是非政法 此吾所大惡也 寧死언정 不願聞子孫有此行也하노라
好議論人長短이면 則招怨惡矣 妄是非政法이면 則犯憲章矣
寧死不欲聞此者 甚戒之之辭也
龍伯高 敦厚周愼하여 口無擇言하며 謙約節儉하며 廉公有威하니 吾愛之重之하여 願汝曹効之하노라
伯高 名述이니 京兆人이라
敦厚 敦篤而重厚也 周愼 周密而謹愼也
口無擇言이면 則言無口過矣 謙約節儉이면 則不爲驕奢矣 廉公有威 則不爲私褻矣 此與好譏議事俠者相反이라
欲其效之也하니라
杜季良 豪俠好義하여 憂人之憂하며 樂人之樂하여 淸濁 無所失하여 父喪致客 數郡 畢至하니 吾愛之重之어니와 不願汝曹効也하노라
吳氏曰
季良 名保
人有憂 己亦爲之憂하고 人有樂 己亦爲之樂하여 不辨淸濁하고 待之 皆無所失이라
父喪致客 而數郡 畢至하니 此正通輕俠客之事 不欲其効之也하니라
効伯高不得이라도 猶爲謹勅之士 所謂刻鵠不成이라도 尙類鶩者也어니와
効季良不得이면 陷爲天下輕薄子 所謂畫虎不成이면 反類狗者也니라
謹勅 謂能修檢이요 輕薄 謂不厚重이라
鵠鶩 皆鳥而略相似하고 虎狗 皆獸而大不同이라
刻鵠類鶩 人猶不以爲非어니와 畫虎類狗 則人爭笑而招辱矣
終篇 以此設喩하니 所以深警之也

소학집주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