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小學集註

소학집주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소학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7. 楊播家世純厚하여 並敦義讓하여 昆季相事하되 有如父子하더니
椿津 恭謙하여 兄弟旦則聚於廳堂하여 終日相對하여 未嘗入內하며 有一美味어든 不集不食하니라
廳堂間 往往幃幔隔障하여 爲寢息之所하여 時就休偃하고 還共談笑하니라 《北史》〈楊播列傳〉
陳氏曰
字延慶이니 北朝人이라
昆季 兄弟也
椿 字延壽 字羅漢이라
猶臥也
椿 年老하여 曾他處醉歸어늘 扶持還室하여 假寢閤前하여 承候安否하니라
假寢 不脫衣冠而寢也
謂室之門也
椿津 年過六十하여 並登台鼎이러니 而津 常旦莫參問이어든 子姪 羅列階下러니 椿 不命坐어든 不敢坐하니라
台鼎 三公之稱이니 如星之有三台, 鼎之有三足也
椿爲司徒하고 津爲司空이라 故曰並登台鼎이라
椿 每近出하여 或日斜不至어든 不先飯하여 椿還然後 共食하더니
食則津 親授匙箸하며 味皆先嘗하고 椿 命食然後하니라
爲肆州 椿 在京宅이러니 每有四時嘉味어든 輒因使次하여 附之하고 若或未寄 不先入口하니라
一家之內 男女百口러니 緦服 同爨하되 庭無間言하니라
京宅 宅在京也
嘉味 美味也 未寄于兄이면 則不先食이라
緦麻之服 同炊爨 四世不分異也

소학집주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