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小學集註

소학집주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소학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2. 箕子者 親戚也
紂始爲象箸어늘 箕子嘆曰
彼爲象箸하니 必爲玉杯로다
爲玉杯 則必思遠方珍怪之物而御之矣리니 輿馬宮室之漸 自此始하여 不可振也로다 《史記》〈宋微子世家〉
陳氏曰
國名이요 爵也 箕子 紂諸父
商王受也
用也 救也
紂爲淫泆이어늘 箕子諫하신대 紂不聽而囚之러니
人或曰 可以去矣라하여늘 箕子曰 爲人臣하여 諫不聽而去 彰君之惡而自說於民이니 吾不忍爲也라하시고 乃被髮佯狂而爲奴하사 遂隱而鼓琴하여 以自悲하시니
傳之曰 箕子操라하니라
陳氏曰
貪慾이요 放蕩이니 如嬖妲己 爲酒池肉林之類
拘繫也 傳曰 囚箕子以爲奴라하니라
著也
琴曲也
王子比干者 亦紂之親戚也
見箕子諫不聽而爲奴하고 則曰 君有過而不以死爭이며 則百姓 何辜오하고 乃直言諫紂한대
紂怒曰 吾聞聖人之心 有七竅라하니 信有諸乎아하고 乃遂殺王子比干하여 刳視其心하니라
陳氏曰
王子比干 亦紂諸父
罪也 何辜 言無辜而被虐也
剖也
微子曰
父子 有骨肉하고 而臣主 以義屬이라
父有過어든 子三諫而不聽이면 則隨而號之하고 人臣 三諫而不聽이면 則其義可以去矣라하고 於是 遂行하니라
吳氏曰
國名이라
微子 紂庶兄이라
聯續也
所以存宗祀
孔子曰
殷有三仁焉하니라
朱子曰
三人之行 不同이나 而同出於至誠惻怛之意
不咈乎愛之理하여 而有以全其心之德也니라
楊氏曰
此三人者各得其本心이라 同謂之仁하시니라

소학집주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