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小學集註

소학집주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소학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5. 趙襄子殺智伯하고 漆其頭하여 以爲飮器러니
智伯之臣豫讓 欲爲之報仇하여 乃詐爲刑人하여 挾匕首하고 入襄子宮中하여 塗厠이러니 左右欲殺之한대 襄子曰 智伯 死無後어늘 而此人 欲爲報仇하니 眞義士也
吾謹避之耳니라 《史記》〈剌客列傳〉; 《戰國策》
襄子 名無恤이요 智伯 名瑤 皆晉大夫
飮器 韋昭云 飮酒之具라하고 晉灼云 溲溺之器라하고 呂氏春秋云 漆智伯頭하여 爲溲杯라하니 未詳孰是
刑人 有罪被刑而執賤役者
匕首 短劍也 其首類匕
塗厠 謂以泥墁溷厠之墻壁이라
又漆身爲癩하고 呑炭爲啞하여 行乞於市하니 其妻 不識也로되 其友識之하고 爲之泣曰 以子之才 臣事趙孟이면 必得近幸하리니 子乃爲所欲爲 雇不易邪
何乃自苦如此 讓曰
委質爲臣이요 而求殺之 二心也
吾所以爲此者 將以愧天下後世之爲人臣而懷二心者也하노라
陳氏曰
爲癩爲啞而行乞 欲人不識하여 得以殺襄子也
趙孟 卽襄子
猶反也
爲所欲爲 謂欲殺襄子하여 以報主仇也
委質 猶屈膝也
又伏於橋下하여 欲殺襄子어늘 襄子殺之하니라
胡氏曰
君子爲名譽而爲善이면 則其善必不誠이요 人臣爲利祿而効忠이면 則其忠必不盡이니 使智伯有後而讓也 爲之報仇 其心 未可知也어니와
智伯 無後矣어늘 而讓也 不忘國士之遇하여 以死許之而其志愈篤하니 則無所爲而爲之者 眞可謂義士矣
이나 襄子知其如此而殺之하니 何以爲人臣之勸哉

소학집주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