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揚子法言(1)

양자법언(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양자법언(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5. 莊周申韓 不乖寡聖人而漸諸篇이면 則顔氏之子 閔氏之孫 其如台 注+莊周申韓……其如台:言以數子之才, 苟不乖少聖人之術, 漸染其心於篇籍之中, 以訓學徒, 則顔閔不能勝之. ○咸曰 “台, 我也.” ○光曰 “漸, 子廉切, 台, 音貽.”리오
장주莊周신불해申不害, 한비자韓非子성인聖人를 조금도 어기지 않고 성인聖人전적典籍에서 그 마음이 점점 감화되어 〈이로써 제자들을 가르쳤더라면〉 안연顔淵이나 민자건閔子騫 같은 공자孔子의 훌륭한 제자들도 그들을 어찌할 수 없었을 것이다.注+몇 사람의 재주로 볼 때 만일 성인聖人의 도를 조금도 어기지 않고 성인의 전적 가운데에서 그 마음이 점차 감화되어 이로써 학도들을 가르쳤다면 안연顔淵민자건閔子騫도 그들보다 낫지 못하였을 것이라는 말이다. ○송함宋咸이 말하였다. “는 나이다.” ○사마광司馬光이 말하였다. “반절反切이고, 는 음이 이다.”

양자법언(1) 책은 2019.06.07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