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揚子法言(1)

양자법언(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양자법언(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2. 衣而不裳 未知其可也 注+衣而不裳 未知其可也:有上無下, 猶有君而無臣. ○祕曰 “君在位而無輔.” ○光曰 “秦收諸侯之禮籍, 獨取其尊君抑臣者存之, 是衣而不裳也.” 裳而不衣 未知其可也 注+裳而不衣 未知其可也:祕曰 “權在臣下, 不知有君.” 衣裳 其順矣乎 注+衣裳 其順矣乎:三桓專魯, 陳恒滅齊, 王莽簒漢, 三姦之興, 皆是物也. ○祕曰 “上衣下裳, 大順之道.” ○光曰 “先王之禮, 其於君臣之際, 雖不失尊嚴, 而和樂存焉.”인저
상의上衣만 입고 하의下衣를 입지 않는 것이 옳은지 알지 못하겠고注+상의만 있고 하의가 없는 것은 군주만 있고 신하는 없는 것과 같다. ○오비吳祕가 말하였다. “군주가 지위에 있는데 보필하는 신하가 없는 것이다.” ○사마광司馬光이 말하였다. “나라 때는 제후국諸侯國예서禮書를 거두어 그 중에 군주를 높이고 신하를 억제하는 것만 취하여 보존하였으니, 이는 상의만 입고 하의를 입지 않은 것이다.”, 하의下衣만 입고 상의上衣를 입지 않는 것이 옳은지 알지 못하겠다.注+오비吳祕가 말하였다. “권력이 신하에게 있어 군주가 있는 줄 알지 못하는 것이다.” 상의上衣를 입고 하의下衣를 입는 것이 이치에 순할 것이다.注+삼환三桓나라 권력을 전횡하였고, 진항陳恒나라를 멸망시켰으며, 왕망王莽나라를 찬탈하였으니, 세 간신이 일어난 것이 모두 이러한 일이다. ○오비吳祕가 말하였다. “상의를 입고 하의를 입는 것이 크게 순한 도이다.” ○사마광司馬光이 말하였다. “선왕先王는 임금과 신하 사이에 비록 임금의 존엄함을 잃지 않게 하지만, 임금과 신하를 서로 화락和樂하게 함이 거기에 있다.”

양자법언(1) 책은 2019.06.07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