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揚子法言(1)

양자법언(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양자법언(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5. 吾未見好斧藻其德 若斧藻其楶者 注+若斧藻其楶者(歟)[也]:斧藻, 猶刻桷丹楹之飾. 楶, 櫨也. ○祕曰 “栭, 謂之楶.” ○光曰 “楶, 音節. 斧, 斲削也. 藻, 文飾也.”
나는 자신의 을 갈고 닦기를, 자기 집 들보 위의 동자기둥을 아름답게 꾸미는 것처럼 좋아하는 자를 보지 못했다.注+부조斧藻는 서까래에 조각하고 기둥에 단청하는 장식과 같은 것이다. 은 동자기둥(들보 위에 세우는 짧은 기둥)이다. ○오비吳祕가 말하였다. “는 동자기둥을 이른다.” ○사마광司馬光이 말하였다. “이다. 는 깎아내는 것이고, 는 문식하는 것이다.”
역주
역주1 (歟)[也] : 저본에는 ‘歟’로 되어 있으나, 四部叢刊本에 근거하여 ‘也’로 바로잡았다.

양자법언(1) 책은 2019.06.07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