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書經集傳(上)

서경집전(상)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서경집전(상)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8. 九江 孔殷하도다
九江 卽今之洞庭也 水經 言 九江在長沙下雋西北이라하고 楚地記曰 巴陵瀟湘之淵 在九江之間이라하니 今岳州巴陵縣 卽楚之巴陵이요 漢之下雋也 洞庭 正在其西北하니 則洞庭之爲九江 審矣 今沅水, 漸水, 元水, 辰水, 敍水, 酉水, 澧水, 資水, 湘水 皆合於洞庭하니 意以是名九江也이요 正也 九江水道甚得其正也
○ 按漢志 九江 在廬江郡之尋陽縣이라하고 尋陽記 九江之名 一曰烏江이요 二曰蜯江이요 三曰烏白江이요 四曰嘉靡江이요 五曰畎江이요 六曰源江이요 七曰廩江이요 八曰提江이요 九曰箘江이라하니라 今詳漢九江郡之尋陽 乃禹貢揚州之境이어늘 而唐孔氏又以爲九江之名 起於近代라하니 未足爲據 且九江派別取之耶인댄 亦必首尾短長 大略均布然後 可目之爲九이나 其一水之間 當有一洲로되 九江之間 沙水相間하여 乃爲十有七道하니 而今尋陽之地 將無所容이라 況沙洲出沒하여 其勢不常하니 果可以爲地理之定名乎 設使派別爲九라도 則當曰九江旣道 不應曰孔殷이며 於導江 當曰播九江이요 不應曰過九江이니 反復參攷컨대 則九江 非尋陽 明甚이니 本朝胡氏以洞庭爲九江者得之 曾氏亦謂 導江曰 過九江하여 至于東陵이라하니 東陵 今之巴陵이니 今巴陵之上 卽洞庭也 因九水所合하여 遂名九江이라 下文導水曰 過九江이라 經之例 大水合小水 謂之過라하니 則洞庭之爲九江 益以明矣

서경집전(상)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