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書經集傳(上)

서경집전(상)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서경집전(상)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7. 禹曰 兪哉 帝光天之下샤 至于海隅蒼生하시면 萬邦黎獻 共惟帝臣리니 惟帝時擧니이다 敷納以言시며 明庶以功시며 車服以庸하시면 誰敢不讓며 敢不敬應하리잇고 帝不時하시면 敷同야 日奏罔功리이다
兪哉者 蘇氏曰 與春秋傳公曰諾哉意同하니 口然而心不然之辭也 角也 蒼生者 蒼蒼然而生이니 視遠之義也 賢也 黎獻者 黎民之賢者也이요 是也 敷納者 下陳而上納也 明庶者 明其衆庶也 禹雖兪帝之言이나 而有未盡然之意하여 謂庶頑讒說 加之以威 不若明之以德하여 使帝德光輝하여 達於天下하여 海隅蒼生之地 莫不昭灼이니 德之遠著如此 則萬邦黎民之賢 孰不感慕興起리오 而皆有帝臣之願하리니 惟帝時擧而用之爾 敷納以言하여 而觀其蘊하고 明庶以功하여 而考其成하고 旌能命德하여 以厚其報 如此 則誰敢不讓於善하고 敢不精白一心하여 敬應其上하여 而庶頑讒說 豈足慮乎리오 帝不如是 則今任用之臣 遠近敷同하여 率爲誕慢하여 日進於無功矣리니 豈特庶頑讒說 爲可慮哉리오

서경집전(상)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