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書經集傳(下)

서경집전(하)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서경집전(하)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0. 王曰 爾惟舊人이라 爾丕克遠省니 爾知寧王若勤哉뎌 天閟毖 我成功所 予不敢不極卒寧王圖事니라 肆予大化誘我友邦君노니 天棐忱辭 其考我民이니 予曷其不于前寧人 圖功攸終이리오 天亦惟用勤毖我民이라 若有疾하시나니 曷敢不于前寧人攸受休호리오
當時邦君御事有武王之舊臣者 亦憚征役하니 上文考翼不可征 是也 周公 專呼舊臣而告之曰 爾惟武王之舊人이라 爾大能遠省前日之事하니 爾豈不知武王若此之勤勞哉 閟者 閉而不通이요 毖者 艱難而不易 言天之所以否閉艱難하여 國家多難者 乃我成功之所在 我不敢不極卒武王所圖之事也 化者 化其固滯 誘者 誘其順從이라 輔也 寧人 武王之大臣이니 當時 謂武王爲寧王하고 因謂武王之大臣爲寧人也 民獻十夫以爲可伐이라하니 天輔以誠信之辭 考之民而可見矣 我曷其不於前寧人 而圖功所終乎 勤毖我民若有疾者 四國勤毖我民 如人有疾하니 必速攻治之 我曷其不於前寧人所受休美而畢之乎 按此三節 謂不可不卒終畢寧王寧人事功休美之意 言寧人이면 則舊人之不欲征者 亦可愧矣리라
역주
역주1 : 비

서경집전(하)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