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書經集傳(下)

서경집전(하)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서경집전(하)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9. 士制百姓于刑之中야 以敎祗德니라
命皐陶爲士하여 制百姓于刑辟之中하니 所以檢其心而敎以祗德也
○ 吳氏曰 皐陶不與三后之列하여 遂使後世 以刑官爲輕이라 後漢楊賜 拜廷尉 自以代非法家라하여 言曰 三后成功하여 惟殷于民이어늘 皐陶不與라하니 蓋吝之也 後世非獨人臣以刑官爲輕이요 人君亦以爲輕矣 觀舜之稱皐陶曰 刑期于無刑하여 民協于中 時乃功이라하시고 又曰 俾予從欲以治하여 四方風動 惟乃之休라하시니 其所繫 乃如此하니 是可輕哉 呂氏曰 呂刑一篇 以刑爲主 歷敍本末하고 而歸之於皐陶之刑하니 勢不得與伯夷禹稷雜稱이니 言固有賓主也니라

서경집전(하)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