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書經集傳(下)

서경집전(하)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서경집전(하)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 斮朝涉之脛며 剖賢人之心며 作威殺戮으로 毒痡四海며 崇信姦回고 放黜師保며 屛棄典刑고 囚奴正士며 郊社 不修고 宗廟 不享며 作奇技淫巧야 以悅婦人대 上帝弗順샤 祝降時喪하시나니 爾其孜孜야 奉予一人야 恭行天罰라
斫也 孔氏曰 冬月 見朝涉水者하고 謂其脛耐寒이라하여 斫而視之하니라 史記云 比干强諫하니 紂怒曰 吾聞聖人 心有七竅라하고 遂剖比干하여 觀其心하니라 病也 作刑威하여 以殺戮爲事하여 毒病四海之人하니 言其禍之所及者遠也 邪也 正士 箕子也 所以祭天이요 所以祭地 奇技 謂奇異技能이요 淫巧 爲過度之巧 列女傳 紂膏銅柱하고 下加炭하여 令有罪者行하여 輒墮炭中이어든 妲己乃笑라하니 夫欲妲己之笑하여 至爲炮烙之刑이면 則其奇技淫巧以悅之者 宜無所不至矣 斷也 言紂於姦邪則尊信之하고 師保則放逐之하며 屛棄先王之法하고 囚奴中正之士하며 輕廢奉祀之禮하고 專意汚褻之行하여 悖亂天常이라 天弗順而斷然降是喪亡也하시니 爾衆士 其勉力不怠하여 奉我一人而敬行天罰乎인저

서경집전(하)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