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書經集傳(上)

서경집전(상)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서경집전(상)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 皐陶曰 都 在知人며 在安民니이다 禹曰 吁 咸若時는(홀든) 惟帝 其難之러시니 知人則哲이라 能官人며 安民則惠 黎民 懷之리니 能哲而惠 何憂乎驩兜 何遷乎有苗 何畏乎巧言令色孔壬이리오
皐陶因禹之兪하여 而復推廣其未盡之旨 歎美其言하여 謂在於知人, 在於安民二者而已 知人 智之事 安民 仁之事也 禹曰吁者 歎而未深然之辭也 是也 謂堯也 言旣在知人이요 又在安民이니 二者兼擧 雖帝堯라도 亦難能之 智之明也 仁之愛也 能哲而惠 猶言能知人而安民也이라이요 大也 好其言하고 善其色호되 而大包藏凶惡之人也 言能哲而惠 則智仁兩盡하여 雖黨惡如驩兜者라도 不足憂 昏迷如有苗者라도 不足遷이요 與夫好言善色大包藏姦惡者라도 不足畏하여 是三者擧不足害吾之治라하니 極言仁智功用 如此其大也 或曰 巧言令色孔壬 共工也 禹言三凶而不及鯀者 爲親者諱也라하니라 ○ 楊氏曰 知人安民 此皐陶一篇之體要也 九德而下 知人之事也 天敍有典而下 安民之道也 非知人而能安民者 未之有也니라

서경집전(상)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