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書經集傳(上)

서경집전(상)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서경집전(상)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說命 上
說命 記高宗命傅說之言이니 命之曰以下 是也 猶蔡仲之命, 微子之命이니 後世命官制詞 其原 蓋出於此 上篇 記得說命相之辭하고 中篇 記說爲相進戒之辭하고 下篇 記說論學之辭하니 總謂之命者 高宗命說 實三篇之綱領이라 總稱之 今文無, 古文有하니라
1. 王 宅憂亮三祀샤 旣免喪시고 其惟弗言이어시늘 群臣 咸諫于王曰 嗚呼 知之曰明哲이니 明哲 實作則니 天子惟君萬邦이어시든 百官 承式야 王言 惟作命니 不言하시면 臣下罔攸稟令리이다
亦作諒이요 古作闇이라 按喪服四制 高宗諒陰三年이라하여늘 鄭氏註云 諒 古作梁하니 楣謂之梁이요 讀如鶉이니 謂廬也 卽倚廬之廬라하고 儀禮 翦屛柱楣라하여늘 鄭氏謂柱楣 所謂梁闇 是也라하니 宅憂亮陰 言宅憂於梁闇也 先儒 以亮陰으로 爲信黙不言이라하니 則於諒陰三年不言 爲語復(複)而不可解矣 君薨이어든 百官總己하여 聽於冡宰하니 居憂亮陰不言 禮之常也 高宗 喪父小乙이러니 惟旣免喪而猶弗言하니 群臣 以其過於禮也 咸諫之 歎息言 有先知之德者 謂之明哲이니 明哲 實爲法於天下 今天子君臨萬邦이어시든 百官 皆奉承法令하여 王言則爲命하니 不言則臣下無所稟令矣
역주
역주1 : 암

서경집전(상)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