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書經集傳(上)

서경집전(상)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서경집전(상)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0. 帝曰 皐陶 蠻夷猾夏며 寇賊姦宄일새 汝作士 五刑 有服호되 五服 三就며 五流 有宅호되 五宅 三居 惟明이라사 克允리라
이요 明而大也 曾氏曰 中國 文明之地 故曰華夏 四時之夏 疑亦取此義也 劫人曰寇 殺人曰賊이요 在外曰姦이요 在內曰宄 理官也 服其罪也 呂刑所謂上服下服 是也 三就 孔氏以爲 大罪於原野하고 大夫於朝하고 士於市라하니 不知何據 竊恐惟大辟 棄之於市하고 宮辟則下蠶室하며 餘刑 亦就屛處하니 蓋非死刑이면 不欲使風中其瘡하여 誤而至死 聖人之仁也 五流 五等象刑之當宥者也 五宅三居者 流雖有五 而宅之 但爲三等之居하니 如列爵惟五 分土惟三也 孔氏以爲 大罪 居於四裔하고 次則九州之外하고 次則千里之外라하니 雖亦未見其所據 然大槪當略近之 此亦因禹之讓而申命之하고 又戒以必當致其明察이라야 乃能使刑當其罪하여 而人無不信服也

서경집전(상)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