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書經集傳(下)

서경집전(하)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서경집전(하)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2. 王曰 封 予不惟若玆多誥 古人 有言曰 人 無於水이오 當於民이라하니(이니) 今惟殷 墜厥命니 我其可不大監야 撫于時
我不惟如此多言이라 所以言湯言受 如此其詳者 古人謂 人無於水監이니 水能見人之姸醜而已 當於民監이니 則其得失可知 今殷民 自速辜하여 其墜厥命矣 我其可不以殷民之失 爲大監戒하여 以撫安斯時乎

서경집전(하)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