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書經集傳(下)

서경집전(하)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서경집전(하)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呂刑
呂侯爲天子司寇어늘 穆王 命訓刑하여 以詰四方한대 史錄爲篇하니 今文古文皆有하니라
○ 按此篇 專訓贖刑하니 蓋本舜典金作贖刑之語 今詳此書컨대 實則不然이라 蓋舜典所謂贖者 官府學校之刑爾 若五刑則固未嘗贖也 五刑之寬 惟處以流하고 鞭扑之寬이라야 方許其贖이어늘 今穆王贖法 雖大辟이라도 亦與其贖免矣 漢張敞 以討羌 兵食不繼라하여 建爲入穀贖罪之法하니 初亦未嘗及夫殺人及盜之罪로되 而蕭望之等 猶以爲如此 則富者得生하고 貧者獨死하니 恐開利路하여 以傷治化라하니 曾謂唐虞之世 而有是贖法哉 穆王 巡遊無度하여 財匱民勞하고 至其末年하여는 無以爲計일새 乃爲此一切權宜之術하여 以斂民財하니 夫子錄之 蓋亦示戒 然其一篇之書 哀矜惻怛하여 猶可以想見三代忠厚之遺意云爾 又按書傳引此 多稱甫刑이라하고 史記 作甫侯言於王하여 作修刑辟이라하니 呂後爲甫歟인저
1. 惟呂시니 享國百年 耄荒야 作刑야 以詰四方시다
惟呂命 與惟說命으로 語意同하니 先此하여 以見訓刑 爲呂侯之言也 老而昏亂之稱이요 忽也 孟子曰 從獸無厭 謂之荒이라하시니라 穆王 享國百年 車轍馬跡 遍于天下 史氏以耄荒二字 發之하니 亦以見贖刑 爲穆王耄荒所訓耳 蘇氏曰 荒 大也 大度作刑 猶禹曰予荒度土功이니 荒當屬下句라하니 亦通이라 然耄亦貶之之辭也
역주
역주1 : 탁

서경집전(하)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