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註解千字文

주해천자문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주해천자문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7‧100 耳垣이니라 (易◑輶攸畏◑ 屬●耳◯垣牆◎이니라)
〈말을〉 쉽고 가볍게 하는 것을 두려워하는 바이니, 〈사람들의〉 귀가 담장에 붙어 있다.
言言不可不愼也
이것은 말을 삼가지 않으면 안 됨을 말한 것이다.
輕易其言하면 則必致差失하니 君子之所畏也
말을 함부로 하면 반드시 실수를 저지르니, 이는 군자가 두려워하는 바이다.
詩曰 君子無易이어다
《詩經》 〈小弁(소반)〉에 이르기를 “군자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지어다.
耳屬于垣이라하니
사람들의 귀가 담장에 붙어 있다.” 하였다.
言不可易於其言하니 恐耳屬于垣也
이는 말을 함부로 해서는 안 되니, 귀가 담장에 붙어 있을까 우려해야 한다고 말한 것이다.
[節旨] 이는 言語의 신중함이 또한 處身의 道라고 말한 것이다.(《釋義》)
[節解] 이 節은 “言語를 가벼이 하지 말 것이다. 이것은 바로 두려워해야 할 것이니, 비록 담장이 막혔더라도 듣는 자가 그 사이에 연이어 있다. 내 입에서 나와서 바로 남의 귀에 들어가니, 두려워하지 않을 수 있는가.”라고 말한 것이다.(《釋義》)
역주
역주1 易輶攸畏 屬耳垣牆 : 易는 소홀하다는 뜻이다. 輶는 가볍다는 뜻이니, 《詩經》 〈大雅 烝民〉에 말하기를 “德은 가볍기가 털과 같다.” 하였다. 攸는 바[所]이다. 畏는 두렵다는 뜻이다. 屬은 나아간다는 뜻이고, 垣은 곧 牆이니, 《詩經》 〈小雅 小弁〉에 말하기를 “君子는 말에 경솔하지 말 것이다. 귀가 담에 나아가 있다.” 하였다.(《釋義》)
역주2 : 本字는 𠂽(두려워할 외)이다.(《中》)
역주3 : 《釋義》에는 나아가다[進]로 풀이되었으나 《漢》에는 “屬耳(촉이)는 귀를 물건에 대는 것이다. 늘 몰래 듣는 것을 말한다.”라고 하여 닿아 있다[觸]로 풀이하였다. 屬은 “니을 쵹 連也 부틸 쵹 附也 권당 쇽 親眷”이라고 하여 ‘촉’과 ‘속’으로 구분하여 屬耳가 ‘촉이’라야 하는데, 현재 ‘속이’로 통용되고 있는 실정이다.
역주4 : 本字는 牆이다.(《中》) 俗字가 墻(담 장)이다.(《釋義》)
역주5 由言 : 말하는 것이다.[說話](《漢》)
신습
한자
易:쉬울 이/바꿀 역 難易(이) 易經 交易 易姓革命 易地思之 萬世不易
輶:가벼울 유 輶車 輶軒 輶弱 輶儀 鴻毛輶 德輶如毛
攸:바[所] 유 攸然 攸攸 攸遠 攸長 攸好德 攸然而逝
畏:두려워할 외 畏敬 畏友 後生可畏 一日之狗不知畏虎
屬:붙을 촉/무리 속 屬託 屬官 屬纊 屬國 官屬 附屬 所屬 親屬
耳:귀 이 耳目 耳順 耳目口鼻 馬耳東風 秋風過耳
垣:담 원 垣屛 垣衣 垣屋 垣牆 宮垣 城垣 毁垣 垣有耳
牆:담 장 牆內 牆壁 牆下 宮牆 女牆 土牆 牆壁無依
동영상 재생
1 4·7·100 역유유외 … 202

주해천자문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