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註解千字文

주해천자문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주해천자문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5‧64 하고 驅轂振이라 (高冠陪輦◯하고 驅轂●振◑纓◎이라)
높은 冠을 쓴 이들이 임금의 輦을 모시고, 수레바퀴를 몰아가면 〈수레와 말의〉 갓끈이 흔들린다.
諸侯出하면 則有高冠大帶之士 左右陪輦也
제후가 외출하면 높은 모자 쓰고 큰 띠 맨 人士들이 좌우에서 輦을 모시었다.
諸侯從者 驅轂而行하면 振動其車馬之纓旒也
제후의 수행원이 수레바퀴를 몰아서 가면 그 수레와 말의 끈과 술이 흔들린다.
역주
역주1 高冠陪輦 驅轂振纓 : 陪는 모신다는 뜻이다. 輦은 天子의 수레이다. 驅는 달린다는 뜻이다. 轂은 수레바퀴이다. 振은 움직인다는 뜻이다. 纓은 갓끈이다. 驅轂은 위의 陪輦을 이어서 말하였고, 振纓은 위의 高冠을 이어서 말하였다.(《釋義》)
《釋義》에 의하면 ‘陪輦高冠 驅轂振纓’이 정치법이겠으나, 出句末字 輦(仄)과 압운 纓이 仄‧平의 대응을 위해 도치형으로 나타났다. 冠은 ‘모자’인 경우 平聲이므로 冠‧纓은 平‧平이어서 仄‧平의 대응을 이루지 못한다.(해제 참조)
역주2 : 두 남자가 나란히 끌어 가는[㚘] 수레[車]로 字形이 설명되어, 本義가 ‘사람 손으로 끄는 수레’인데, 秦‧漢 이후로는 帝王‧后妃의 수레만을 뜻하게 되었다.
輦은 끄는 수레이다. 車(수레 거)‧㚘(두 남자가 나란히 갈 반)을 따랐다. 㚘은 수레 앞에서 끄는 것이다.(《說文》) 사람이 끌어서 가는 수레를 말한다.(《説文》 段注)
㚘은 나란히 간다는 뜻이다. 두 개의 夫(사나이 부)를 따랐다.(《説文》)
輦은 秦‧漢 이후로는 오로지 帝王‧后妃만 타는 수레를 가리킨다.(《漢》)
역주3 : 《註解》에서는 수레‧말의 끈과 술로, 《釋義》에서는 갓끈으로 풀이하였다.
신습
한자
高:높을 고 高貴 高齡 高低 最高 高官大爵 高談峻論
冠:갓 관 冠帶 冠禮 王冠 冠履顚倒 冠婚喪祭 李下不整冠
陪:모실 배 陪席 陪乘 陪食 陪臣 陪從 陪行 奉陪 陪審員
輦:손수레 련 輦道 輦路 輦夫 輦下 大輦 御輦 玉輦 駐輦
驅:몰 구 驅步 前驅 驅逐艦 先驅者 驅群羊攻猛虎
轂:수레바퀴통 곡 轂士 轂下 車轂 輪轂 長轂 華轂 轂擊肩摩
振:떨친 진 振動 振作 振鐸 振興 振恤 奮振 金聲玉振
纓:끈 영 纓冠 纓紳 冠纓 馬纓 玉纓 簪纓 濯纓 珠纓
동영상 재생
1 3·5·64 고관배련하 … 262

주해천자문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