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註解千字文

주해천자문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주해천자문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세월은 화살처럼 〈빨라서〉 늘 재촉하고, 햇빛은 밝게 〈쉬지 않고〉 빛난다.
歲色如箭하여 每相催迫也
세월은 화살처럼 빨라 매양 서로 재촉한다.
羲和 唐虞主曆日之官이라
羲和는 唐虞(堯舜)시대에 曆日(책력)을 주관하던 관직이었다.
故謂日爲羲暉也 言日光明照하고 運行不息也
그러므로 해를 羲暉라 한 것이니, 햇빛이 밝게 비추고 운행하여 쉬지 않음을 말한 것이다.
역주
역주1 : 本字가 秊(해 년)이다.(《註解》)
역주2 年矢 : 《註解》는 ‘세월이 화살 같아’로, 《釋義》는 ‘시간이 가서 물시계 바늘이’로 풀이하였다. 둘 다 무방하다.
역주3 : 羲和*의 약칭. 이는 《註解》에 의거한 것이다. 이에 대하여 《釋義》에서는 曦로 쓰고 ‘日光’으로 풀이하였다.
羲는 曦(햇빛 희)와 통용이다.(《檀》) 羲는 俗字를 𦏁(햇빛 희)로 쓴다.(《中》)
*羲和 : 羲氏와 和氏의 병렬 호칭이다. 전설에 堯임금이 일찍이 羲仲‧羲叔과 和仲‧和叔 양쪽 형제에게 명령하여 사방에 나누어 머물면서 하늘의 상징을 살피고 아울러 역법을 만들게 하였다. 태양을 대신 가리킨다.(《漢》)
역주4 : 燿(빛날 요)와 같다.(《註解》)
역주5 年矢每催 羲暉朗曜 : 年은 해이다. 矢는 물시계 바늘이다. 《後漢書》 卷13 〈律曆志〉에 이르기를 “孔壺*를 물시계로 하고 浮箭*을 시각으로 하였다.”라고 하였다. 每는 자주이다. 催는 재촉한다는 뜻이다. 曦‧暉는 모두 해의 빛이다. 朗은 밝다는 뜻이다. 曜는 바로 비춘다는 뜻이다.(《釋義》)
*孔壺 : 물방울로 시간을 헤아리는 기구이다. 밑 부분에 작은 구멍이 있으므로 이렇게 일컫는 것이다.(《漢》)
*浮箭 : 물시계 속에 시각을 가리키는 바늘을 말한다.(《中》)
신습
한자
年:해 년/나이 년 年度 年齡 今年 明年 年年世世 百年偕老
矢:화살 시 矢石 矢言 矢人 矢鏃 弓矢 嚆矢 其直如矢
每:매양 매 每年 每番 每樣 每人 每日 每次 每事可堪
催:재촉할 최 催告 催促 開催 主催 催眠術 催淚彈 催花雨
羲:햇빛 희 羲經 羲文 羲獻 羲和 伏羲 庖羲 羲皇上人
暉:빛 휘 暉映 光暉 夕暉 星暉 餘暉 朝暉 春暉 一寸暉 日出有暉
朗:밝을 랑 朗讀 朗朗 朗報 朗誦 朗月 明朗 天朗氣淸
曜:빛날 요 曜曜 光曜 德曜 榮曜 七曜 日曜日
동영상 재생
1 4·18·119 연시매최 … 210

주해천자문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