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註解千字文

주해천자문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주해천자문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7‧29 禍因이요 이라 (禍◯因惡●積●이요 福●緣善◯慶◉이라)
재앙은 惡行의 쌓임에 기인하고 복은 善行의 慶事에 인연한다.
召禍者 蓋因平日之積惡이라
화를 불러들이는 것은 평소 악행을 쌓은 것에 기인한다.
獲福者 寔緣이라
복을 얻는 것은 실로 선행을 쌓고 남은 경사에 인연한 것이다.
孟子曰 禍福 無不自己求之라하니
《孟子》 〈公孫丑 上〉에서 孟子가 말하기를 “화와 복은 자기로부터 구하지 않는 것이 없다.” 하였으니, 화와 복이 선행과 악행을 따름은 마치 그림자와 메아리가 형체와 소리를 따름과 같은 것이다.
[節旨] 앞 절(2‧6‧26/2‧6‧27)에서는 사람 일을 어기지 않아 덕을 닦으면 반드시 좋은 명예를 얻게 됨이, 마치 그림자가 몸과 해시계 막대를 따름과 같다고 말하였고, 이 節(2‧7‧28/2‧7‧29)에서는 하늘의 도리는 어그러지 않아 惡行을 하면 禍를 얻으며 善行을 하면 福을 얻는 것이 마치 메아리가 소리에 나아가는 것과 같다고 말하였다.(《釋義》)
역주
역주1 : 俗字는 悪(악할 악)이다.(《中》)
역주2 禍因惡積 福緣善慶 : 禍는 재앙이다. 惡은 五常에 어긋나는 일이다. 積은 쌓음이니, 악행이 한 가지가 아님을 말한다. 緣은 즉 인하다[因]는 뜻이다. 善은 오상을 수련하는 일이다. 慶은 선행이 드러난다는 뜻이다.
이는 하늘이 사람에게 재앙을 내리는 데에는 반드시 그 五常에 어긋남으로 인하여 악행을 함이 여러 가지여서 그렇게 된 것이고, 하늘이 사람에게 복을 내리는 데에는 반드시 그 오상을 잘 수련함으로 인하여 선행이 몸에 나타나서 그렇게 된 것이라고 말한 것이다.(《釋義》)
역주3 積善之餘慶 : “선행을 쌓는 집에는 반드시 남은 경사가 있다.”(《周易》 〈坤卦 文言傳〉)에서 줄인 것이다.
역주4 禍福之隨善惡 猶影響之隨形聲也 : “道를 순히 하면 길하고 거역을 따르면 흉함이 그림자나 메아리와 같다.”(《書經》 〈大禹謨〉), 그리고 “길흉이 선악에 호응하는 것은 마치 그림자나 메아리가 모양이나 소리에서 나오는 것과 같다.”(《書經》 〈大禹謨〉 集傳)에서 유래한 것이다.
*餘慶 : 선조가 선행을 많이 한 보답으로 자손들이 받는 복을 이른다.
신습
한자
禍:재앙 화 禍根 禍福 士禍 戰禍 禍福無門 轉禍爲福
因:인할 인 因果 因襲 因緣 基因 死因 原因 因果應報
惡:모질 악/악할 악/미워할 오/어찌 오 惡德 惡食 惡政 惡臭 凶惡 憎惡 羞惡之心
積:쌓을 적 積金 積極 積立 積載 面積 積土成山
福:복 복 福利 福祉 五福 幸福 福德房 福過災生
緣:인연 연 緣故 緣由 惡緣 血緣 緣木求魚 天生緣分
善:착할 선 善心 善惡 最善 親善 善男善女 多多益善
慶:경사 경 慶福 慶事 慶弔 慶祝 敬賀 大慶 國慶日
동영상 재생
1 2·7·29 화인악적이 … 137

주해천자문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