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註解千字文

주해천자문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주해천자문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9‧106 이라 (晝◑眠夕●寐◑하니 藍筍◯象◯牀◎이라)
낮에 졸고 저녁에 자니, 藍色의 竹筍 자리와 象牙 장식 침상이다.
晝而眠하고 夕而寐 閒人自適之事
낮에 졸고 저녁에 잠자는 것은 한가로운 사람이 유유자적하는 일이다.
하시니 君子惟當夙興而夜寐也
그러나 宰我가 낮잠을 자자, 孔子는 썩은 나무와 더러운 담장에 비유하였으니, 군자는 오직 마땅히 일찍 일어나고 밤늦게 자야 한다.
恐當作籃이니 籃筍 籠竹爲輿也
藍은 籃이 되어야 할 듯하니, 籃筍은 대나무를 엮어 가마를 만든 것이다.
象牀 桯笫 間以象骨飾之者
象牀은 桯笫(정자 : 안석 자리)이니, 그 사이를 코끼리뼈로 꾸민 것이다.
[節旨] 이는 자는 곳의 편안함을 말하였다.(《釋義》)
[節解] 이 節은 妾의 직책은 삼과 고치실로 실 잣기를 일삼고 수건과 빗을 휘장 친 방 안에서 쥐어 모시고, 깁으로 부채를 만들어 둥글게 묶었으며 촛불이 은빛과 같은 것이 있어 광채가 빛나고, 낮에 눕는 것과 저녁에 자는 것은 남색의 竹筍 자리와 象牙로 꾸민 침상이 있어, 그 아름다움이 이와 같다고 말한 것이다.(《釋義》)
역주
역주1 晝眠夕寐 藍筍象牀 : 晝는 해가 있는 중이다. 眠은 눕는다는 뜻이다. 夕은 저물녘이다. 寐는 어둡다는 뜻이니, 눈이 닫히고 정신이 숨어 있음이다. 《莊子》 〈齊物論〉에 말하기를 “잠들어서는 정신이 교차하여 꿈을 꾼다.” 하였다. 藍은 청색을 물들이는 쪽풀이다. 筍은 대나무 싹이다. 《書經》 〈顧命〉에 말하기를 “겹 대나무 자리를 편다.” 하였으니, 蒻竹(약죽:어린 대나무)으로 자리를 만든 것이다. 象은 짐승 이름인데, 그 어금니가 기물을 만들 수 있다. 牀은 《說文》에 말하기를 “몸을 편안히 하는 것이다.” 하였고, 《釋名》에 말하기를 “사람이 앉았다 누웠다 하는 것을 牀이라 한다.” 하였다.(《釋義》)
역주2 藍筍 : 《註解》는 籃筍으로 글자를 바꾸어 ‘가마’로 풀이하였고, 《釋義》는 푸른 ‘대나무 자리’로 풀이하였다.
筍:笋(죽순 순)으로도 쓴다.(《註解》)
역주3 : 俗字가 床(침상 상)이다.(《註解》)
역주4 宰我晝寢 孔子比於朽木糞墻 : 《論語》 〈公冶長〉의 “宰予*가 낮잠을 자자 공자가 말하기를, ‘썩은 나무는 조각할 수 없고 더러운 흙의 담장은 바를 수 없다.’ 하였다.”에 의거한 것이다.
*宰我 : 공자의 제자로, 이름이 予이고 字가 我이다.
신습
한자
晝:낮 주 晝間 晝食 晝寢 白晝 晝耕夜讀 晝夜不息
眠:잘 면 眠食 冬眠 熟眠 安眠 春眠 睡眠劑 竟夕不眠
夕:저녁 석 夕刊 夕霞 朝夕 七夕 一朝一夕 花朝月夕
寐:잘 매 寐語 假寐 夢寐 坐寐 寤寐不忘 夙興夜寐
藍:푸를 람/쪽 람 藍縷 藍色 伽藍 藍田生玉 靑出於藍而靑於藍
筍:죽순 순 筍席 筍芽 新筍 竹筍 春筍 稚筍 雪裏求筍
象:코끼리 상/모양 상 象牙 象徵 印象 象牙塔 象形文字 森羅萬象
牀:상 상 牀頭 牀子 牀下 起牀 病牀 石牀 牀上施牀
동영상 재생
1 4·9·106 주면석매하… 282

주해천자문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