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註解千字文

주해천자문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주해천자문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5‧7 號巨闕이요 이라 (劍◑號◑巨◯闕●이요 珠稱夜◑光◎이라)
칼은 巨闕이 이름났고, 구슬은 夜光이 일컬어진다.
巨闕 劍名이니 所造
巨闕은 보검의 이름이니, 歐冶子가 주조한 것이다.
越王 滅吳하고 得寶劒六하니 吳鉤湛盧干將莫邪魚腸이요 此其一也
越王 句踐이 오나라를 멸망시키고 보검 여섯 자루를 얻었는데, 吳鉤‧湛盧‧干將‧莫邪‧魚腸이며, 이 巨闕도 그 중의 하나이다.
夜光 珠名이라
夜光은 진주의 이름이다.
春秋時 活龍子한대 報以徑寸珠하니 照夜如晝
춘추시대에 隨나라 임금이 용의 아들을 살려주자, 용은 지름이 한 치가 넘는 진주를 주어 그 은혜에 보답하니, 진주가 빛나 밤에도 대낮과 같이 환하였다.
獻于楚王하니 王大悅하여 數世 不加兵於隨하니라
이것을 楚王에게 바치자, 초왕은 크게 기뻐하여 몇 대가 지나도록 수나라에 전쟁을 걸어오지 않았다.
[節旨] 윗글에서는 天時가 구비된 뒤에 땅의 이로움이 일어남을 말하였다. 땅이 만물을 내는데 보배보다 귀한 것이 없으므로 우선 말하였다.(《釋義》)
역주
역주1 : 異形同字로 劒‧劎은 劍의 籒文, 劔은 劍의 俗字이다.(《中》)
역주2 劍號巨闕 珠稱夜光 : 劍은 병기이다. 巨闕은 보검의 이름이다. 越王 允常이 歐冶子를 시켜 보검 5자루를 주조하였는데, 巨闕‧純鉤‧湛盧‧莫邪‧魚腸이다. 珠는 조개의 정기이니, 珠의 아름다운 것은 밤이 되어서도 광채가 있다. 《搜神記》에 말하였다. “隋侯는 상처난 큰 뱀을 구해주었는데 뒤에 뱀이 구슬을 물어 와서 보답하였다. 밤에 빛이 나서 집을 비출 수 있으므로 시대를 내려오면서 그것을 일컬었다.”(《釋義》)
역주3 歐冶子 : 春秋時代 越나라의 칼 제작자. 越王을 위해 巨闕‧湛盧‧勝邪‧魚腸‧純鉤의 5검을 만들고, 楚王을 위해 龍淵‧泰阿‧工布의 3검을 만들었다 한다.(《越絶書》 卷11)
5검의 명칭에 대하여는 異說이 있어 그 표현이 다르게 나타나고 있다.
역주4 句踐 : 春秋時代 越나라의 왕이다. 섶에서 자는 臥薪을 했던 吳나라 왕 夫差와 會稽山에서 교전하여 항복한 이후, 그 치욕을 씻기 위해 쓸개를 맛보는 嘗膽을 하여 오나라를 멸망시켰다.(《史記》 卷41 〈越王句踐世家〉)
역주5 隨侯 : 隋侯로도 혼용하였는바, 隨나라 諸侯의 칭호이다.
신습
한자
劍:칼 검 劍客 劍道 劍名 劍舞 劍術 寶劍 雙劍 刻舟求劍
號:이름 호/부를 호 號令 號外 口號 名號 別號 符號 商號 諡號
巨:클 거 巨家 巨大 巨物 巨細 巨人 巨作 巨艦 壯巨
闕:대궐 궐/빠뜨릴 궐 宮闕 犯闕 闕內 闕門 闕漏 闕席 闕字 補闕
珠:구슬 주 珠簾 珠算 珠玉 念珠 眞珠 明月珠 老蚌生珠
稱:일컬을 칭/저울 칭 稱病 稱頌 稱讚 稱託 稱歎 敬稱 名稱 稱錘
夜:밤 야 夜間 夜學 夜行 深夜 晝夜 春夜 夜光珠 夜尿症
光:빛 광 光度 光復 光線 觀光 明光 榮光 光明正大
동영상 재생
1 1·5·7 검호거궐이요… 133

주해천자문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