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註解千字文

주해천자문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주해천자문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7‧9 海鹹河하고 이라 (海◯鹹河淡◑하고 鱗潛羽◯翔◎이라)
바닷물은 짜며 河水는 담박하고, 비늘 달린 고기는 물속에 잠기며 깃 달린 새는 공중을 난다.
海爲衆水所歸하여 積而不散하며 作鹹하고
바다는 모든 물이 귀착되는 곳이어서 모여 흩어지지 않고 적시어 내려가서 짜게 된다.
河源 出於崑崙하여 諸水不侵하여 其味最淡하니 莫非理也
黃河의 근원은 崑崙山에서 나와 여러 물이 들어오지 않으므로 그 맛이 가장 담박하니, 이치가 아닌 것이 없다.
記曰 鱗蟲三百六十 龍爲長이요 羽蟲三百六十 鳳爲長이라하니 鱗蟲 藏於水하고 羽蟲 飛於空하니 皆其性也
《禮記》 〈月令〉에 이르기를 “비늘이 있는 동물 360가지에서 龍이 으뜸이고, 깃이 달린 동물 360가지에서 鳳이 으뜸이다.” 하였으니, 비늘이 있는 동물은 물속에 숨어들고 깃이 있는 동물은 공중을 나니, 이 모두가 그 天性이다.
[節旨] 물의 큰 것에 이르러서는 河水와 바다가 있지만, 벌레‧물고기‧새‧짐승은 다 들 수가 없어서 총괄적으로 땅에서 널리 살고 있는 것을 보였다.(《釋義》)
역주
역주1 : 싱거울 담. 진함과 짭짤함의 반대이다.(《註解》)
역주2 海鹹河淡 鱗潛羽翔 : 海는 모든 물이 귀착되는 골짜기이다. 《博物志》에 이르기를 “하늘과 땅의 사방이 모두 바닷물로 서로 통하였는데 땅이 그 속에 있다. 총괄하여 말하면 四海라고 말한다.” 하였다. 바닷물은 맛이 짜므로 海鹹*이라고 하였다. 河는 물 이름인데 오늘의 河間府 지역에 이르러 나뉘어서 9개의 河가 되고 바다에 들어가니, 이것이 河水의 옛 길이다. 지금은 남으로 옮겨서 淮水와 합류하고 淮安府 지역에 이르러서 바다로 들어간다. 하수는 맛이 담담하므로 河淡이라고 하였다. 鱗은 물고기 비늘이고, 潛은 숨는다는 뜻이고, 羽는 새 날개이고, 翔은 난다는 뜻이니, 물고기가 연못에 숨고 새가 하늘을 나는 것을 말한다.(《釋義》)
*鹹 : 鹹의 本字는 醎이다.(《中》)
역주3 潤下 : 물의 성향이 아래로 내려가서 만물을 적심을 말한다.(《漢》) 물은 潤下이다. 적시고 또 내려가는 것이다.(《書經》 〈洪範〉 集傳)
신습
한자
海:바다 해 海面 海物 海水 海洋 東海 深海 遠海 北極海
鹹:짤 함 鹹度 鹹鹵 鹹水 鹹地 鹹泉 鹹土 酸鹹 辛鹹
河:물 하/물 이름 하 河口 河水 河川 江河 氷河 銀河 黃河 河圖洛書
淡:맑을 담/싱거울 담 淡交 淡淡 淡泊 淡水 冷淡 濃淡 雅淡 平淡
鱗:비늘 린 鱗甲 鱗介 鱗毛 鱗蟲 魚鱗 逆鱗 龍鱗 片鱗
潛:잠길 잠 潛伏 潛水 潛心 潛入 潛邸 龍潛 隱潛 沈潛
羽:깃 우 羽毛 羽衣 羽蟲 毛羽 蟬羽 鱗羽 羽化登仙
翔:날 상 翔集 翔鴻 高翔 群翔 翶翔 鳳翔 鵬翔 飛翔
동영상 재생
1 1·7·9 해함하담하고… 212

주해천자문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