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註解千字文

주해천자문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주해천자문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8‧10 鳥官이라 (龍師火◯帝◑ 鳥◯官人皇◎이라)
龍으로 官職을 이름 붙인 伏羲, 불로 관직을 이름 붙인 神農, 새[鳥]로 관직을 이름 붙인 少昊, 人文을 갖춘 黃帝가 있다.
伏羲以龍紀官師하니 如蒼龍氏司長養하고 白龍氏主肅殺 是也
伏羲는 龍으로 관직을 이름 붙였으니, 蒼龍氏는 양육을 주관하고, 白龍氏는 죽임을 주관함과 같은 것이 그것이다.
神農 有火瑞하여 以火이라 故曰火帝
神農은 불의 상서로움이 있어 불로 관직을 이름 붙였기 때문에 火帝라 하였다.
少昊之立 鳳鳥至 故以鳥紀官하니 如祝鳩 雎鳩 是也
少昊가 즉위할 때에 봉황새가 이르렀으므로 새[鳥]로 관직을 이름 붙였으니, 祝鳩는 司徒, 雎鳩는 司馬와 같은 것이 그것이다.
人皇 黃帝也 以人文大備故也
人皇은 黃帝이니, 人文이 크게 갖추어졌기 때문에 이름 붙인 것이다.
역주
역주1 龍師火帝 : 師는 관직이다. 太昊 伏羲氏 때에 龍馬가 그림을 지고 황하에서 나왔다고 하여 龍으로 관직을 표기하였다.
《爾雅》에 이르기를 “帝는 임금이다.” 하였다. 상고시대에 燧人氏가 임금노릇을 할 적에 나무를 뚫어 비벼서 불을 만들어 백성들에게 삶아 익히는 것을 가르쳤다.
《春秋左氏傳》 昭公 17年에 이르기를 “太昊氏는 용으로 관직을 표기하여 용 관직을 삼아 용으로 이름 붙이고, 少昊氏는 새로 관직을 표기하여 새 관직을 삼아 새로 이름 붙였다.” 하였다.
역사를 살펴보면 春官은 靑龍氏이고, 夏官은 赤龍氏이고, 秋官은 白龍氏이고, 冬官은 黑龍氏이고, 中官은 黃龍氏이다. 또 그 신하 朱襄을 飛龍氏라 하고, 昊英을 潛龍氏라 하고, 大庭을 居龍氏라 하고, 渾沌을 降龍氏라 하고, 陰康을 土龍氏라 하였으니, 이것이 太昊의 관직이다.
鳳鳥氏는 歷正이고, 玄鳥氏는 司分(分司는 잘못되어 바뀐 것임)이고, 伯趙氏는 司至이고, 靑鳥氏는 司啓이고, 丹鳥氏는 司閉이고, 祝鳩氏는 司徒이고, 雎鳩氏는 司馬이고, 鳲鳩氏는 司空이고, 爽鳩氏는 司寇이고, 鶻鳩氏는 司事이고, 五稚는 五工正이고, 九扈는 九農正이니, 이것이 少昊의 관직이다.
皇은 크다는 뜻이니, 천하에 큰 임금노릇을 함을 말한다. 상고시대에 天皇氏‧地皇氏‧人皇氏가 있었는데 이를 三皇이라 한다. 人皇만 말하고 天皇‧地皇을 언급하지 않은 것은 하나를 들어 그 둘을 포괄한 것이다.(《釋義》)
역주2 人皇 : 《註解》에는 黃帝로 풀이하였으나, 《釋義》에는 三皇의 하나인 人皇으로 풀이하였다.
역주3 : 명칭으로 한다는 뜻이다. 《御批歷代通鑑輯覽》 卷1 〈伏羲氏〉에 ‘以龍紀官 因龍馬之瑞 故以龍名官號曰龍師’라 하여 紀를 名으로 풀이하였다.
역주4 司徒 : 사도는 관직 이름이다. 전해오기를 少昊가 처음 설치했고 堯‧舜이 그대로 따랐다고 한다. 周나라 때에는 6卿의 하나로 地官大司徒라 하고 국가의 토지와 백성의 교화를 담당하였다. 뒤에는 戶部尙書의 별칭을 大司徒라고 하였다.(《漢》)
역주5 司馬 : 사마는 관직 이름이다. 전해오기를 少昊가 처음 설치했고 堯‧舜이 그대로 따랐다고 한다. 周나라 때에는 6卿의 하나로 夏官大司馬라 하고 군대의 일을 담당하였다. 뒤에는 兵部尙書의 별칭으로 사용하였다.(《漢》)
신습
한자
龍:용 룡 龍宮 潛龍 靑龍 登龍門 龍頭蛇尾 龍虎相搏
師:스승 사/관직 사 師範 師恩 師弟 敎師 一字之師 君師父一體
火:불 화 火力 火災 放火 烈火 火燒眉毛 遠水不救近火
帝:임금 제 帝王 帝政 上帝 天帝 三皇五帝 玉皇上帝
鳥:새 조 鳥銃 白鳥 益鳥 鳥足之血 鳥盡弓藏 池魚籠鳥
官:벼슬 관 官吏 官民 官廳 五官 敎官 堂下官 行政官
人:사람 인 人格 人民 人生 爲人 人面獸心 人山人海
皇:임금 황 皇室 皇帝 皇天 上皇 太上皇 皇天后土
동영상 재생
1 1·8·10 용사화제요 … 282

주해천자문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