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註解千字文

주해천자문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주해천자문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2‧57 肆筵設席하고 이라 (肆◑筵設●席●하고 鼓◯瑟●吹笙◎이라)
〈宴會의〉 자리를 펴며 방석을 놓고, 琵琶를 타며 笙簧을 분다.
詩大雅行葦篇之詞 言燕會之際 排列筵席也
肆筵設席은 《詩經》 〈大雅 行葦〉의 노래가사이니, 燕會(宴會)할 때에 자리와 방석을 배열함을 말한 것이다.
詩小雅鹿鳴篇之詞 言燕會之時 迭奏笙瑟也
鼓瑟吹笙은 《詩經》 〈小雅 鹿鳴〉의 노래가사이니, 연회할 때에 笙簧과 비파를 번갈아 연주함을 말한 것이다.
역주
역주1 : 《註解》에서는 鼔(탈 고)로 제시하고 그 설명에 “鼔는 ‘친다’는 뜻이니, 종‧북이라는 鼓자와 다르다. 鼓(북 고)는 가죽 소리를 내는 기물이고, 皷(북 고)는 俗字로 잘못이다.” 하여 本字인 鼔로 쓸 것을 주장하였다. 그러나 “鼔는 살펴보건대 鼔舞의 鼔는 攴(칠 복)을 따르고, 鐘鼓의 鼓는 支(나눌 지)를 따라서 조금 다름이 있다. 그러나 지금 대개 支를 사용하고 다시 攴을 사용하지 않는다. 皷는 鼓의 俗字이다.”(《字彙》) 하여, 鼔는 鼓와 통용되고, 皷는 鼓의 俗字로 인정되었다.
역주2 肆筵設席 鼓瑟吹笙 : 肆는 편다는 뜻이고, 設은 설치한다는 뜻이다. 겹자리를 筵이라 하고, 홑자리를 席이라 한다. 옛사람이 땅에 깔고 앉을 때에 筵‧席은 모두 앉는 도구이다. 鼓는 떨리게 함이다. 瑟은 악기인데 모양이 琴과 비슷하고 25줄이 있다. 입으로 바람을 부는 것을 吹라 한다. 笙도 악기인데 박[匏]으로 만들어 대롱을 박 안에 나열하고 또 떨림판을 대롱 끝에 설치하여 그 소리를 낸다.(《釋義》)
신습
한자
肆:방자할 사/가게 사/펼 사 肆赦 茶肆 放肆 書肆 市肆 藥肆 魚肆 酒肆
筵:자리 연 筵上 筵席 講筵 經筵 法筵 別筵 賓筵 壽筵
設:베풀 설/놓을 설 設計 設令 設立 設宴 設置 建設 新設 陳設
席:자리 석 席捲 席次 首席 座席 次席 貴賓席 席上珍
鼓:북 고/칠 고/탈 고 鼓動 鼓舞 擊鼓 鼓琴 小鼓 勝戰鼓 鼓腹擊壤
瑟:비파 슬 瑟縮 琴瑟 鳴瑟 如鼓瑟琴 膠柱鼓瑟
吹:불 취 吹入 吹雪 吹奏 吹竹 鼓吹 吹打手 吹毛求疵
笙:생황 생 笙歌 笙鼓 笙管 笙篁 奏笙 匏笙 笙磬同音
동영상 재생
1 3·2·57 사연설석하 … 174

주해천자문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