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宋八大家文抄 王安石(1)

당송팔대가문초 왕안석(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송팔대가문초 왕안석(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5. 은현鄞縣순시巡視
縣令如此하니 知非俗吏已
현령縣令으로 근무할 때에 이와 같이 하였으니, 속된 관리들과는 달랐음을 알 수 있다.
慶曆七年十一月丁丑 余自縣出하야 屬民使浚渠川하고 至萬靈鄕之左界하야 宿慈福院하다
경력慶曆 7년(1047) 11월 정축일丁丑日(7일)에 내가 현청縣廳에서 나와 백성들이 농수로農水路준설浚渫하는 것을 관찰하고 만령향萬靈鄕의 동쪽 경계境界에 이르러 자복원慈福院에서 유숙留宿하였다.
戊寅 升雞山하야 觀碶工鑿石하고 遂入育王山하야 宿廣利寺하고 雨不克東하다
무인일戊寅日(8일)에 계산鷄山에 올라 수문水門을 만드는 기술자가 돌을 다듬는 것을 관찰하고, 드디어 육왕산育王山으로 들어가 광리사廣利寺에서 묵었는데, 비가 내려서 더는 동쪽으로 갈 수가 없었다.
辛巳 下靈巖하야 浮石湫之壑以望海하야 而謀作斗門于海濱하고 宿靈巖之旌敎院하다
신사일辛巳日(11일)에 영암靈巖으로 내려가 부석추浮石湫의 골짜기에서 바다를 바라보면서 바닷가에 갑문閘門을 축조할 일을 도모하고 영암靈巖정교원旌敎院에서 묵었다.
癸未 至蘆江하야 臨決渠之口하고 轉以入于瑞巖之開善院하야 遂宿하다
계미일癸未日(13일)에 노강蘆江에 이르러 농수로의 입구를 터놓은 것을 굽어 살펴보고, 길을 바꾸어서 서암瑞巖개선원開善院으로 들어가 그곳에서 묵었다.
甲申 遊天童山하고 宿景德寺하다
갑신일甲申日(14일)에는 천동산天童山을 유람하고 경덕사景德寺에서 묵었다.
質明 與其長老瑞新으로 上石望玲瓏巖하야 須猿吟者久之라가 而還食寺之西堂하다 遂行하야 至東吳하야 具舟以西라가
동이 틀 무렵에 그곳의 장로長老들과 함께 해돋이를 보고자 바위에 올라 영롱한 경관을 바라보는데 원숭이가 오래도록 울어댔고, 내려와서 절의 서당西堂에서 식사를 하고, 다시 떠나서 동오東吳에 이르러 배를 구해 타고 西로 향하였다.
質明 泊舟堰下하고 食大梅山之保福寺莊하다 過五峰하고 行十里許하야 復具舟以西하야 至小溪以夜中하다
날이 샐 무렵에 배를 언덕 아래에 대고 대매산大梅山에 있는 보복사保福寺전사田舍에서 식사를 하고 오봉산五峰山을 지나 10 정도를 가서, 다시 배를 구해 타고 서쪽으로 향하여 소계小溪에 한밤중에 도착하였다.
質明 觀新渠及洪水灣하고 還食普寧院하다 日下昃 如林村이라가 夜未中 至資壽院하다
동이 틀 무렵에 새로 만든 농수로 및 홍수에 대비하기 위해 물굽이를 살펴보고 보령원保寧院으로 돌아와 식사를 하였으며, 해가 기울 녘에 임촌林村으로 가서 한밤이 되기 전에 자수원資壽院에 도착하였다.
質明 戒桃源淸道二鄕之民以其事하니 凡東西十有四鄕이라 鄕之民 畢已受事어늘 而余遂歸去하다
동이 틀 무렵에 도원桃源청도淸道의 백성들에게 그들이 해야 할 일을 지시하였고, 동서東西로 모두 14이 있는데, 그 의 백성들이 그들에게 부여된 임무를 모두 완료하였으므로 내가 드디어 돌아왔다.
역주
역주1 鄞縣經遊記 : 이 記는 慶曆 7년(1047) 11월에 지은 것이다. 當時에 作者는 鄞縣의 縣令으로 있으면서, 백성들에게 水利施設의 修理를 독려 감독하고자 縣城에서 출발하여 海邊의 여러 山川을 돌아보고 다시 되돌아온 經路와 그곳에서 처리한 일들을 기록한 것이다.

당송팔대가문초 왕안석(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