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宋八大家文抄 王安石(1)

당송팔대가문초 왕안석(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송팔대가문초 왕안석(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5. 《노두시후집老杜詩後集》의 서문序文
深沈之思 簡勁之言이라
심오한 사상과 간결하면서 확신에 찬 문장이다.
予考古之詩 尤愛杜甫氏作者 其辭所從出 一莫知窮極하야 而病未能學也로라
내가 옛날의 에 대하여 고찰하면서 두보씨杜甫氏가 지은 를 더욱 사랑하게 되었지만, 그 문사文辭가 어디에 근거하여 나온 것인가를 한결같이 끝까지 다 알 수가 없어서 이를 배울 수 없음을 근심하였다.
世所傳已多 計尙有遺落이어늘 思得其完而觀之호라
세상에 전해 오는 것은 이미 많이 있으나 헤아려 보건대 아직도 빠져 탈락한 것이 많으므로, 완전한 것을 얻어서 볼 수 있기를 염원念願하였다.
然每一篇出 自然人知非人之所能爲하고 而爲之者 惟其甫也일새 輒能辨之호라
그리고 한 이 새로 나올 때마다 자연스럽게 사람들이 다른 사람은 지을 수 없고 이를 지을 수 있는 사람은 오직 두보杜甫뿐임을 알아서 즉시 이를 밝혔다.
予之令鄞 客有授予古之詩하니 世所不傳者二百餘篇이라
내가 은현鄞縣지사知事로 있을 때에 어떤 손님이 옛날의 로서 세상에 전해지지 않는 것 200 을 나에게 전해 준 일이 있었다.
觀之 予知非人之所能爲 而爲之實甫者 其文與意之著也
이를 살펴보고서 나는 이런 는 다른 사람은 지을 수 없는 것이고, 이렇게 그 문사文辭의미意味를 제대로 드러낼 수 있는 사람은 두보杜甫 뿐임을 알게 되었다.
然甫之詩 其完見於今者 自予得之하니
그러므로 두보杜甫현금現今에 전부 드러나게 한 것은 내가 객으로부터 200편을 얻은 것에서 시작한다.
世之學者 至乎甫而後 爲詩不能至 要之컨대 不知詩焉爾니라
세상의 배우는 사람들이 두보杜甫에 이르게 된 이후에야 시 짓기가 지극한 경지에 이를 수 없음을 깨닫게 되지만, 주요 관건關鍵은 시를 알지 못하는 데에 있을 뿐이다.
嗚呼
아아!
詩其難 惟有甫哉
를 짓기 어려움이 오직 두보杜甫가 있어서일 뿐이겠는가?
序而次之하야 以示知甫者 且用自發焉하노라
시집詩集은 〈세병마洗兵馬〉으로부터 시작하여 그 아래에 순서대로 편차編次하여, 이로써 두보杜甫를 아는 사람이 이를 활용하여 자신을 계발할 수 있도록 제시하였다.
역주
역주1 老杜詩後集序 : 《臨川集》 文末에, ‘皇祐壬辰五月日 臨川王某序’이라 한 것으로 보아, 皇祐 4년(1052)에 舒州通判으로 있을 때에 편찬한 것으로 보인다. 책명을 《杜工部詩後集》이라 한 기록도 있다. 아마도 〈洗兵馬〉 이하 새로 발견된 杜甫의 시 200餘 篇을 수록했던 것으로 보이나, 이 책이 현재는 不傳하여 자세한 내용은 알 수가 없다. 老杜는 唐나라 때의 詩人 杜甫를 가리킨다.
역주2 洗兵馬 : 杜甫가 지은 長篇 七言古詩로, 名將 郭子儀와 李光弼이 山東지방을 收復한 것을 찬양한 詩이다.

당송팔대가문초 왕안석(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