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宋八大家文抄 王安石(1)

당송팔대가문초 왕안석(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송팔대가문초 왕안석(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1. 무주撫州 초선관招僊觀중축重築
小小結搆 自有遠山景態
짧게 구성한 문장 속에 원산遠山경태景態가 잘 드러나 있다.
招僊觀 在安仁郭西四十里하니 始作者 與其歲月 予不知也로라 祥符中 嘗廢하야 廢四五十年
초선관招僊觀안인현安仁縣 성곽城郭 서쪽 40 되는 곳에 있는데, 처음 세운 사람과 그 시기는 내가 알지 못하고, 상부연간祥符年間에 무너져서 무너진 채로 4, 50년을 지내왔었다.
而道士全自明 以醫游其邑하니 邑之疾病者賴以治하야 而皆憂其去
그 후 도사道士 전자명全自明이 그 고을을 돌아다니며 환자들을 치료해 주어 고을 안의 병들었던 사람들이 그 덕택으로 병이 치유治癒되니, 모두들 그가 혹 떠나지나 않을까 근심하게 되었다.
人相與言州하고 出材力하야 因廢基하야 築宮而留之하니 全與其從者一人으로 爲留하야 而觀復興이라
이에 고을 사람들이 고을에 건의하고 자재와 노동력을 출연하여 무너진 옛 초선관招僊觀의 기초 위에 건물을 다시 축조하고 그곳에 머물게 하니, 전자명全自明이 시종 한 사람과 함께 머물게 되어 초선관招僊觀부흥復興되었다.
全識予舅氏하니 而因舅氏하야 以乞予書其復興之歲月하다
전자명全自明은 나의 장인어른과 서로 알고 지내는 사이였는데, 장인어른을 통하여 초선관을 다시 일으키게 된 사연과 시기를 글로 지어 주기를 청하였다.
夫宮室器械衣服飮食 凡所以生之具 須人而後具
대저 궁실宮室기물器物들과 의상衣裳음식飮食은 생활을 위하여 갖추어야 할 것들이고, 사람이 필요로 한 이후에야 갖추어지는 것이다.
而人不須吾以足이면 惟浮屠道士爲然이라
사람의 경우도 우리가 필요로 하지 않으면, 설령 스님과 도사道士라 할지라도 두어야 할 이유가 없는 것이다.
而全之爲道士 人須之而不可以去也하니 其所以養於人也 視其黨 可以無媿矣 予爲之書 其亦可以無媿焉이라
그런데 전자명이 도사노릇을 하는데 사람들이 그를 필요로 해서 떠나지 못하게 한 것이니, 그가 사람들에게 봉양奉養을 받는 것이 그 동류들에 비교하여 부끄러울 것이 없고, 내가 그를 위해 글을 짓는 것도 또한 부끄러울 것이 없다.
〈그 때문에 그를 위해 이 글을 지은 것이다.〉
慶曆七年七月 復興之歲月也
경력慶曆 7년 7월이 초선관招僊觀을 다시 세운 연월年月이다.
역주
역주1 撫州招僊觀記 : 이 記는 撫州 招僊觀을 重築하여 낙성한 慶曆 7년(1047) 7월에서 얼마 지나지 않아 지은 것으로, 王安石이 知鄞縣事로 근무하던 시기이다.
역주2 故爲之書 : 저본에는 없으나 《唐宋八大家文鈔 校注集評》에 의거하여 補入하였다.

당송팔대가문초 왕안석(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