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宋八大家文抄 王安石(2)

당송팔대가문초 왕안석(2)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송팔대가문초 왕안석(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1. 내전숭반을 지낸 전군의 묘갈
이라
문장이 빼어나다.
內殿崇班 廣德軍兵馬都監錢君之墓 在和州之歷陽雞籠鄕永昌里
내전숭반內殿崇班 광덕군병마도감廣德軍兵馬都監 전군錢君화주和州역양歷陽 계롱현雞籠縣 영창리永昌里에 있다.
錢氏以布衣起하야 하니
전씨錢氏는 처음에 평민 발신發身하여 오월吳越이 되었다.
當五代時하야 諸侯王僭悖어늘 獨常順事中國하야 道閉無所出이면 則間以其方物 取海上輸之天子하니라
오대시대五代時代하여 제후왕들이 참람僭濫패역悖逆자행恣行하였으나, 전씨錢氏오월국吳越國은 홀로 항상 중원中原의 조정에 순종하고 이를 받들어, 길이 막혀서 갈 수가 없을 때면 간간이 그 토산물을 해상을 통하여 천자天子에게 바쳤다.
至宋受命하야 欲一天下하니 吳越王卽帥其屬하고 朝京師而盡獻其地어늘
나라가 천명天命을 받아 건국하여 천하를 통일하고자 하니, 오월왕吳越王은 즉시 그 신료臣僚들을 인솔하고 경사京師에 이르러 알현하고 그 땅을 모두 바쳤다.
天子受其地하야 王之淮海하야 而襃題其子孫하다
이에 천자天子께서는 그 땅을 접수한 후 그를 회해淮海으로 삼고, 그 자손들도 포상하여 명예를 선양할 수 있도록 하였다.
蓋至於今百年토록 錢氏之有籍於朝廷者 殆不可勝數 而以才稱於世하고 嘗任事者 比比出焉하니라
그 후 현재에 이르기까지 100년 동안 전씨錢氏들 가운데 조정 벼슬아치의 명부에 이름이 오른 자를 이루 헤아릴 수가 없을 정도이며, 재능이 있어서 세상의 칭찬을 받고 임무를 훌륭하게 수행한 사람이 연이어 나왔다.
君諱某 字某 右屯衛將軍諱某之子 昭化軍節度使諱某之孫이요 吳越文穆王諱某之曾孫이니 錢氏以才稱於世者也
이고, 이며, 우둔위장군右屯衛將軍 의 아들이고, 소화군절도사昭和軍節度使 의 손자이며, 오월국吳越國 문목왕文穆王 증손曾孫이니, 전씨錢氏는 재능으로써 세상 사람들의 칭찬을 받았다.
其爲子弟也 父昆稱良焉하고 其爲父兄 又能敎其子弟하며 其爲吏 又能修其職事하니 而天子常任之하야 以爲材하다
자제였을 때에는 부형들이 훌륭하다고 칭찬하였고, 부형이 되어서는 또한 그 자제들을 잘 가르쳤으며, 관리가 되어서는 또 그 직분을 잘 수행하니 천자께서 늘 그들을 임용해 쓰면서 재능이 있다고 여기셨다.
始以季父蔭補三班借職이라가 稍遷至內殿崇班하야 知欽州하니 州人甚愛之러라
처음에 숙부叔父 사공思公의 벼슬 덕분으로 음보蔭補삼반차직三班借職에 임용되었다가, 차츰 승진하여 내전숭반內殿崇班에 이르고 지흠주知欽州가 되니, 흠주欽州 사람들이 그를 매우 친애하였다.
하야 奏事殿中하니 稱旨하야 遂遷內殿承制하고 提點廣南西路刑獄하다
중앙으로 돌아와 주사전중奏事殿中이 되었는데, 일 처리가 황상皇上의 뜻에 맞았으므로 드디어 내전승제內殿承制로 옮겨서 제점광남서로형옥提點廣南西路刑獄이 되었다.
在廣西四年 以功次遷供備庫副使하야 刺擧當法하니 賢士大夫多譽之러라
광서廣西 지방에 있는 4년 동안에 공로를 세워 차츰 승진하여 공비고부사供備庫副使가 되었는데, 간악奸惡한 자를 검거하고 공로功勞가 있는 자를 천거함을 법도에 합당하게 하니, 많은 현사賢士대부大夫들이 칭찬하였다.
當是時하야 儂智高爲姦하야 數嫚邊吏호되 邊吏莫能抗하고 諸州又皆無兵이라
이때를 당하여 농지고儂智高가 간악한 짓을 자행하여 자주 변방의 관리들을 능멸하였으나, 변방의 관리들이 이를 제어할 수가 없었고, 여러 에는 또한 모두 군대가 없었다.
君卽奏請戍兵以待變하야 奏至五六호되 而大臣終不許어늘 卽復上書求罷호되 又不許러니 而儂智高果反하다 君坐詘三官하야 監饒州酒라가 居久之 稍復遷至內殿崇班 廣德軍兵馬都監하다
이에 이 즉시 수비할 군사를 갖추어 변고에 대비해야 한다고 상주上奏하였으나, 상주上奏가 대여섯 번에 이르러도 대신大臣이 끝내 허락하지 않자, 즉시 다시 글을 올려 면직免職시켜 주기를 청하였으나, 이 또한 허락하지 않았는데, 농지고儂智高가 과연 반란을 일으키니, 은 제대로 막지 못한 책임에 걸려서, 관등官等이 3등급等級 강등降等되어 쫓겨나서 요주감주饒州監酒가 되었다가, 오래 지나서 차츰 다시 승진되어 내전숭반內殿崇班 광덕군병마도감廣德軍兵馬都監에 이르게 되었다.
至廣德之明年 嘉祐二年 君年七十一矣 以三月某甲子卒하다
광덕廣德에 부임한 이듬해인 가우嘉祐 2년(1057)은 의 나이 71세였는데, 그해 3월 모갑자某甲子하였다.
昭化之治和州也 凡十八年이라 有惠愛於州人이러니 其卒 子孫遂留以葬이라
망인亡人조고祖考이신 소화군절도사昭化軍節度使께서 화주和州를 다스린 것이 총 18년인데, 고을 사람들에게 은혜와 사랑을 베풀었으므로, 그가 하자 자손들이 드디어 그곳에 하장下葬하고자 하였다.
故君子淇沂沃溥奉君喪하야 以某年某月某甲子 歸葬於永昌先人之兆하다
그 때문에 의 아들 유체遺體를 받들어 모년某年 모월某月 모갑자某甲子영창永昌선산先山안장安葬한 것이다.
而淇沂以余曾從事於文辭라하야 自君之將葬으로 至於今三年 跋涉而從余하야 以求銘數矣 然不止而愈勤이라
그리고 는 일찍이 나를 따라서 문사文辭를 배운 일이 있다 하여 을 안장하고서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3년 동안 멀고 험한 길을 꺼리지 않고 찾아와 나를 따르면서 여러 차례 을 지어주기를 청하였고, 그러고도 그치지 않고 더욱 부지런히 나를 따르고 있다.
아아!
其若是하니 余不可以無銘이로다
이와 같으니 내가 을 지어주지 않을 수가 없도다.
於是爲之敍次하야 使歸而鑱諸墓하노라
이에 그를 위해 의 행적을 차례로 서술하여 돌아가서 무덤에 새겨놓도록 하였다.
역주
역주1 內殿崇班錢君墓碣 : 內殿崇班은 武階의 官職名이다. 墓碣은 《六典》에 “禮部 碑碣之制에 의하면, 5品 이상은 碑를 세우고(注에, 碑는 螭首와 龜趺座를 설치하고 碑身의 높이는 9尺을 초과하지 못한다 하였음), 7品 이상은 碣을 세운다(注에, 碣은 圭首方趺로 하고 趺 위로 4尺을 넘지 않아야 한다 하였음).” 하였다. 이 墓碣은 碣石 위에 刻한 墓碣文을 지칭한다.
역주2 王吳越 : 五代時代에 錢鏐(852~932)가 소금장수에서 發身하여 蘇州와 浙江 유역 13州를 領有하고 吳越國을 건국하여 王이 되었던 것을 지칭한다.
역주3 思公 : 錢惟演(962~1034)을 지칭한다. 錢惟演은 博學能文하여 西昆派의 主要作家 중 一人이며, 官職이 樞密使 崇寧軍節度使에 이르렀고, 卒한 후 諡號를 思公이라 하였다. 저본에는 ‘恩’으로 되어 있는데 《臨川集》에 근거하여 바로잡았다.

당송팔대가문초 왕안석(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