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宋八大家文抄 王安石(2)

당송팔대가문초 왕안석(2)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송팔대가문초 왕안석(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3. 광록소경에 추증된 조군의 묘지명
此篇 如秋水可掬이라
이 글은 가을 물처럼 맑아서 한 움큼 움켜 마실 만하다.
儂智高反廣南하야 攻破諸州 州將之以義死者二人이니 而康州趙君 余嘗知其爲賢者也
농지고儂智高광남廣南에서 반란을 일으켜 여러 고을을 공격하여 함락시켰을 때에, 주장州將으로 절의節義를 지키다가 사망한 사람이 둘 있는데, 그 가운데 강주康州주장州將이었던 조군趙君은 내가 일찍부터 어진 분이었음을 알고 있었다.
君用叔祖蔭하야 試將作監主簿하고 選許州陽翟縣主簿 潭州司法參軍하다
숙부叔父의 벼슬 은덕으로 음보蔭補시장작감주부試將作監主簿가 되었다가, 허주許州 양적현陽翟縣 주부主簿담주潭州 사법참군司法參軍에 선발되었다.
數以公事抗轉運使하야 連劾奏君호되 而州將爲君訟於朝하야 以故得無坐하다
여러 차례 공적公的인 일로 전운사轉運使와 대립하게 되니, 전운사가 연이어 을 탄핵하는 글을 올렸지만, 주장州將을 위하여 조정에 변호해주어서, 이 때문에 죄에 걸리지 않을 수 있었다.
用擧者爲溫州樂淸縣令하고 又用擧者就除寧海軍節度推官이라가 知衢州江山縣하다
천거하는 사람이 있어서 온주溫州 낙청현령樂淸縣令에 임용되었다가, 또 추천하는 자가 있어서 영해군절도추관寧海軍節度推官으로 취임하였고, 구주衢州 강산현江山縣지사知事가 되었다.
斷治出己하야 當於民心하고 而吏不能得民一錢하니 棄物道上호되 人無敢取者러라
그에게서 나온 판단과 다스림은 민심民心에 합당하였고, 관리들이 백성으로부터 일전一錢도 취하지 못하게 하니, 길가에 물건을 버려두어도 감히 가져가는 사람이 없게 되었다.
余嘗至衢州러니 而君之去江山 蓋已久矣로되 衢人尙思君之所爲하야 而稱說之不容口러라
내가 과거 구주衢州를 방문하였을 때에는 구주衢州강산江山을 떠난 지 이미 오래 되었는데도, 구주衢州 사람들이 아직도 이 행한 일을 생각하여 칭찬하는 말이 입에서 끊이지 않았다.
又用擧者改大理寺丞이라가 知徐州彭城縣하고으로라가 移知康州하다
또 추천하는 사람이 있어서 대리시승大理寺丞으로 옮겼다가, 서주徐州 팽성현彭城縣지사知事가 되었었는데, 천자天子께서 명당明堂에서 제사를 지내시며 은전恩典을 베푸셔서, 태자우찬선대부太子右贊善大夫로 옮겨주었다가, 강주康州지사知事로 전임되었다.
至二月하야 而儂智高來攻이어늘 君悉其卒三百以戰하니 智高爲之少却하다
2월에 이르러 농지고儂智高강주康州를 침공하자, 이 군졸 300명을 모두 영솔하고 맞서 싸우니, 농지고儂智高가 그 때문에 약간 퇴각하였다.
至夜하야 君顧夫人取州印佩之하고 使負其子以匿曰 明日賊必大至리니 吾知不敵이라 然不可以去
밤이 되자 주인州印을 찾아 패용佩用하고 부인夫人에게 자식을 업고 피하도록 하고 이르기를 “내일 이 반드시 크게 침공해 올 것인데, 내가 맞서 이길 수 없음을 알지만 물러날 수가 없소.
汝留死無爲也라하다
그대마저 여기에 남아서 죽는 것은 쓸데없는 일이오.” 하였다.
明日 戰不勝하야 遂抗賊以死하니 於是 君年四十二러라
이튿날 전쟁에 이기지 못하고 적과 맞서 싸우다가 전사하니, 이때에 의 연세가 42세였다.
兵馬監押馬貴者 與卒三百人亦皆死하고 而無一人亡者러라
병마감압兵馬監押 마귀馬貴라는 사람도 군졸 300인과 함께 또한 전사하였고, 군졸들 가운데 한 사람도 살려고 도망간 사람이 없었다.
君戰時 馬貴惶擾하야 至不能食飮호되 君獨飽如平時하다 至夜하야 貴臥不能著寢호되 君卽大鼾이라가 比明而後寤하다
처음 이 전투를 할 때에 마귀馬貴는 당황하여 음식을 먹지 못하였으나, 은 홀로 평시와 다름없이 배불리 먹었고, 밤이 되자 마귀馬貴는 누워서도 잠을 이루지 못하였으나, 은 즉시 코를 크게 골고 자다가 날이 밝을 때에 이르러서야 깨었다.
夫死生之故亦大矣어늘 而君所以處之如此하니
대저 죽고 사는 것이 또한 큰 일인데도 이 이에 대처함이 이와 같이 대범했던 것이다.
嗚呼
아아!
其於義與命 可謂能安之矣로다
그가 의리와 운명에 합당하게 대처한 것은, 천명天命을 편안한 마음으로 따를 수 있었기 때문이라고 이를 수 있다.
君死之後二日 而州司理譚必始爲之棺斂하고 又百日 而君弟至하야 遂護其喪歸葬하다
이 사망한 이틀 후에 사리참군司理參軍 담필譚必시신屍身을 거두어 입관入棺하고, 다시 100일이 지나 의 아우가 이르러서, 드디어 그 시신屍身을 모시고 돌아가서 하장下葬할 수 있었다.
至江山하니 江山之人 老幼相携扶祭哭하고 其迎君喪 有數百里者러라
상여喪輿강산江山에 이르자 강산江山에 사는 사람들이 늙은이 어린이를 가릴 것 없이 서로 이끌고 부축하고 와서 제사에 참여하며 을 하였고, 상여喪輿를 맞이하는 사람들이 수백數百 에 뻗쳐 있었다.
而康州之人 亦請於安撫使하야 而爲君置屋以祠하니
그 후 강주康州 사람들이 또 을 위해 사당祠堂을 짓고 제사를 지낼 수 있도록 해달라고 안무사按撫使에게 요청하였다.
安撫使以君之事聞天子하니 贈君光祿少卿하고 官其一子覲右侍禁官하며 其弟子試將作監主簿하고 又以其弟潤州錄事參軍師 陟爲大理寺丞이라가 簽書泰州軍事判官廳公事하다
이에 안무사按撫使의 일을 천자天子께 보고하니, 에게 광록소경光祿少卿추증追贈하고, 그의 외아들 에게 우시금관右侍禁官의 벼슬을 주고, 그 아우의 아들을 시장작감주부試將作監主簿로 삼고, 또 그의 아우를 윤주녹사참군사潤州錄事參軍師에서 대리시승大理寺丞으로 올려주었으며, 태주군사泰州軍事첨서판관청공사簽書判官廳公事에 임명하였다.
君諱師旦이요 字潛叔이니 其先 單州之成武人이라
사단師旦이고, 잠숙潛叔이니, 그 선조先祖단주單州성무현인成武縣人이었다.
曾祖諱晟이니 贈太師 祖諱和 으로 贈光祿少卿이요 考諱應言이니 太常博士 贈尙書屯田郞中이라
증조曾祖 태사太師추증追贈되었고, 조고祖考 상서비부낭중尙書比部郞中으로 광록소경光祿少卿추증追贈되었으며, 부친父親응언應言이니, 태상박사太常博士상서둔전낭중尙書屯田郎中추증追贈되었다.
自君之祖 始去成武하야 而葬楚州之山陽이라 故今爲山陽人이라
조부祖父 부터 비로소 성무成武를 떠나서 초주楚州산양山陽안장安葬하였으므로 지금은 산양인山陽人이 된 것이다.
而君弟以五年正月十六日 葬君山陽上鄕仁和之原하니 於是 夫人王氏亦卒矣 遂擧其喪以祔하다
의 아우가 가우嘉祐 5년(1060) 정월 16일에 산양山陽 상향上鄕 인화仁和의 언덕에 안장安葬하였는데, 이때에 부인夫人 왕씨王氏하였으므로 상례喪禮를 치르고 합장合葬하였다.
銘曰
이에 다음과 같이 을 지었다.
可以無禍 有功於時
를 입지 아니하고, 때가 이르면 을 세울 수 있었도다.
玩君安榮 相顧莫爲
이 편안하고 영광되게 죽은 것은, 주변을 둘러보아도 다른 사람은 그렇게 할 수 없었도다.
誰其視死 高蹈不疑
누가 그 죽음을 보기를, 고상하게 여겨 의심하지 않았나?
嗚呼康州
아아! 강주지사康州知事 조사단趙師旦이여.
銘以昭之하노라
을 새겨 이를 밝히노라.
역주
역주1 贈光祿少卿趙君墓誌銘 : 皇祐 4년(1052) 宋나라 南方의 蠻族 酋長 儂智高가 宋에 叛旗를 들고 亂을 일으켜 5년 동안 嶺南 일대를 점거하고 약탈을 자행하였는데, 叛軍에게 康州가 함락될 때에 知州로 있던 墓主 趙師旦이 戰死하였으며, 本 墓誌銘은 그를 위해 지은 것이다.
역주2 明堂 : 天子가 政敎를 행하는 곳으로, 朝會 및 祭祀와 慶賞 등의 大典을 모두 이곳에서 거행하였다. 皇祐 2년(1050) 9월 辛亥日에 明堂에서 天地神에게 크게 제사를 지내고 大赦令을 내렸으며, 이때에 文武官들을 陞任시켰다.
역주3 太子右贊善大夫 : 太子宮의 僚屬으로 담당 職掌은 없었다.
역주4 尙書比部郎中 : 尙書比部는 尙書省 刑部의 屬官으로, 郎中은 그 長官을 지칭한다.
역주5 嘉祐 : 宋 仁宗의 年號(1056~1063)이다.

당송팔대가문초 왕안석(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