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宋八大家文抄 王安石(2)

당송팔대가문초 왕안석(2)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송팔대가문초 왕안석(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3. 京東提點刑獄陸君墓誌銘
03. 경동제점형옥을 지낸 육군의 묘지명
誌止詳世系大略하고 竝於銘中點綴生平이라
에서는 세계世系의 대략을 상술詳述하는 데 그치고, 에서 일생의 업적을 포괄하여 돋보이게 서술하였다.
兼本路勸農事 尙書 陸君 諱廣이요 字彦博이니 其先吳郡人也
제점제주군형옥공사提點諸州軍刑獄公事 본로권농사本路勸農事 조봉랑朝奉郞 상서사봉원외랑尙書司封員外郞 충집현교리充集賢校理 상경군도위上輕軍都尉 사비어대차자賜緋魚袋借紫 육군陸君이고, 언박彦博이니, 그의 선조先祖오군인吳郡人이었다.
至君之高祖하야 始遷福州之候官하야 以避唐末之亂하다
고조高祖 때에 이르러 비로소 복주福州 후관현候官縣으로 옮겨서 당말唐末의 난리를 피하였다.
曾祖諱景遷이니하야 爲驍騎上將官 檢校太傅하고
증조曾祖 경천景遷오월吳越에서 벼슬하여 효기상장관驍騎上將官 검교태부檢校太傅가 되었다.
祖諱崇扆 以威武軍觀察推官으로 從其王歸京師하야 官至殿中丞하고 歷知瀘道潮貴四州以卒하다
조부祖父 숭의崇扆위무군관찰추관威武軍觀察推官으로 그가 모시던 왕을 따라 나라로 귀순하여 벼슬이 전중승殿中丞에 이르렀고, 노주瀘州, 도주道州, 조주潮州, 귀주貴州 등 네 지사知事를 역임한 후 하였다.
考諱中和 不仕하고 以君故 贈官至하다
선고先考중화中和이니, 벼슬한 일이 없고, 의 연고로 관직을 추증追贈받아서 상서직방원외랑尙書職方員外郞에 이르렀다.
君以二年 進士起하야四年某月하야 以使走齊州라가 某甲子 卒於鄆之平陰하다
천성天聖 2년(1024) 진사시進士試에 합격한 후 벼슬을 시작하여 황우皇祐 4년(1052) 모월某月에 이르러 제점경동형옥提點京東刑獄으로 제주齊州에 달려가 죄수를 취조하다가 모갑자일某甲子日운주鄆州평음현平陰縣에서 하였다.
君子長倩等 以嘉祐四年某月某甲子 葬君杭州之錢塘某所之原하고 而書君繫世官職行能勞烈卒葬之地하야 一時以來求誌墓하다
의 아들 장천長倩 등이 가우嘉祐 4년(1059) 모월某月 모갑자일某甲子日항주杭州 전당현錢塘縣 모소某所의 언덕에 안장安葬하고, 세계世系관직官職과 훌륭했던 행실과 세웠던 공로와 하고 하장下葬한 지역 등을 적어 가지고, 언젠가 찾아와서 묘지명墓誌銘을 지어주기를 청하였다.
銘曰
이에 다음과 같이 을 지었다.
於惟陸氏 吳郡其始
육씨陸氏들은 관향貫鄕오군吳郡에서 시작되었고,
福之候官 近自唐徙
복주福州후관현候官縣은 근래 나라 때에 옮겨온 곳이네.
君曾大考 將軍이니
증조曾祖태부장군太傅將軍으로서,
實仕吳越하야 爲皇陪臣이라
오월吳越에서 벼슬하여, 우리 황제의 배신陪臣이 되었으며,
太傅有子하야 始來皇朝하니
태부太傅의 아드님 때에, 비로소 우리 황제께 내부來附하여,
丞于殿中하고 歷將四州하야
전중殿中이 되고, 네 고을의 지사知事를 역임하였다가,
卒葬候官하니 實生
하여 후관候官안장安葬하였는데, 그분이 처사군處士君을 낳으셨고,
贈官職方하니 君實其子
처사군處士君직방원외랑職方員外郞에 추증되었으니, 이 바로 그분의 아들이네.
維君諱廣이요 彦博其字
이고, 언박彦博이니,
文辭甲科하야 四府從事
문장文章으로 갑과甲科에 합격하여, 사부四府에서 벼슬에 종사하였네.
起家邵武하야 再選徐州하고
소무邵武에서 벼슬을 시작하여, 다시 서주徐州로 뽑혀 갔고,
하야 滿歲陳留
드디어 감세주監稅酒가 되어, 진류陳留에서 임기를 채웠네.
許昌之招하고 寧海之從이라가
허창현許昌縣으로 불려갔다가, 영해현寧海縣에서 종사하였고,
乃令烏程하고 乃丞開封이라
오정烏程현령縣令이 되었다가, 개봉開封이 되었으며,
이라가 去爲尉氏하니
처음에 저작좌랑著作佐郞이 되었다가, 옮겨서 위씨현尉氏縣지사知事가 되니,
詠歌仁明 無有壯穉
아이와 어른을 가릴 것 없이 어질고 밝음을 노래하였네.
移邛大邑이라가 告母高年하니
공주邛州대읍현大邑縣으로 옮겼다가, 모부인母夫人연로年老하심을 이유로 사양하니,
免蜀就養하야 稅商于泉이라
땅의 수령을 면해주고 고향땅에서 봉양할 수 있도록 하여, 천주泉州상세商稅를 담당하게 하였고,
又移導江하야 斗穀千錢이어늘
다시 도강현導江縣으로 옮겼을 때에, 흉년으로 곡식 한 말이 으로 폭등하니,
君命振之하야 以我公田이라
께서 공전公田에서 수확한 곡식으로 기민饑民을 구제하도록 명하였네.
盜屠民家하야 尉以囚來하니
도둑이 민가民家를 도륙하자, 현위縣尉가 이를 체포해 왔는데,
囚言實盜일새 君曰釋之하라하니
죄수가 실제로 도둑질한 사람을 말하였으므로, 이 석방하도록 명하니,
尉方力爭하고 衆亦莫寤러니
현위는 힘을 다해 항의하고, 모든 관리들도 의 말에 반대하였으나,
後得眞盜 果如君慮러라
후에 진범을 체포하게 되니, 과연 의 깊은 사려思慮가 들어맞은 것이네.
離堆之江 豪右擅焉이어늘
이퇴離堆 땅의 제언堤堰의 혜택을, 권세權勢 있는 호족豪族들이 독차지하니,
君修堰渠하야 始詘其專하고
제언堤堰농수로農水路수리修理하여, 비로소 그들이 독차지하였던 수리水利를 억제하게 되었네.
灌田爲頃하니 萬有七千이요
농지에 관개시설을 하니, 혜택을 입은 농토가 일만칠천一萬七千이었고,
鐫約示後하니 後無凶年이러라
수리水利의 규약을 새겨놓아 후세에도 볼 수 있게 하니, 후대에도 흉년 드는 일이 없게 되었네.
來治杭劇
정문숙공鄭文肅公항주지사杭州知事로 부임하여 다스릴 때에,
君以通判으로 往從其辟하니
통판通判으로 따라가서 그 휘하麾下에 있었는데,
州人僦屋 吏代之輸어늘
고을 사람들이 관부官府의 건물에 들어 살면서 낸 집세를 관리들이 가로채자,
君爲創法하야 遂無逋租하다
을 만들어서 이를 금하니, 이에 세금을 횡령하는 일이 없어졌네.
中書選君하야 한대
중서성中書省에서 경관京官으로 선발하여, 어사추직御史推直에 임명하니,
有言朝廷하야 今以爲勅이라
조정에 진언進言한 말이 지금도 준수하는 법도가 되었네.
冬狩于郊하야 大講戎兵할새
겨울에 교외郊外에서 수렵을 하여, 대대적으로 군사훈련을 할 적에,
作箴以獻하야 逆戒荒萌하다
을 지어 바쳐서, 황음荒淫일락逸樂에 빠지는 것을 예방하였네.
召寘集賢하야 以爲校理하니
집현원集賢院으로 불러들여 교리校理로 삼으니,
當時名氏 簡在天子하니라
당시에 성명姓名천자天子에게 보고되었네.
出知婺州 惡吏先鉏하고
지방관으로 나아가 무주지사婺州知事가 되어서는, 못된 관리부터 먼저 제거하였고,
募能拯溺하니 民以不漁하다
유능한 사람을 임용하고 약한 자를 구제하니, 백성들이 수탈을 면하게 되었네.
婺之明年 改命治泉하니
무주婺州를 다스린 이듬해에, 전근되어 천주泉州를 다스리게 되자,
泉人習君하야 謠語讙然하고
천주泉州 사람들이 의 소문을 익히 들은지라, 노래를 부르며 환영하였고,
爲橋南江 濟者免覆하고
남강南江에 다리를 놓아서, 물을 건너는 사람들이 배가 전복되는 일을 면하게 되었으며,
置廩州學 士懷我育이러라
늠주廩州에 학교를 세우니, 선비들이 잘 길러주었다고 고맙게 여겼네.
有告衆叛하니 當君燕時
어떤 사람이 군중群衆이 반란을 일으켰다고 보고하자, 군은 때마침 연회宴會를 베풀고 있었는데,
命捕立得호되 坐人不知
체포하도록 명하여 바로 잡아들이되, 연회에 참여했던 이들은 알지도 못하였고,
蘇饑息窮하고 去害除弊하니
굶주리는 사람을 소생시켜서 곤궁함을 면하게 하고, 각종 폐단을 제거하니,
使臣以聞하야 守政尤異하다
사신使臣이 이를 보고하면서, 태수太守정사政事가 더욱 뛰어나다고 하였네.
智高螫邊호되 吏不時搏이어늘
농지고儂智高가 거느린 오랑캐가 변방을 어지럽히되, 그때 관리들이 체포하지 못하였는데,
君書驛上하야 焯有方略하다
역로驛路를 통하여 급히 상서하여, 할 계책을 분명하게 밝혔네.
歸佐三司하야 廷論南師하니
돌아와 삼사사三司使를 보좌하게 되었을 때에, 조정에서 남방을 정벌할 것을 논의하니
帝曰可哉
황제께서 “좋다.
汝言予施호리라
너의 건의를 내가 시행하리라.” 하시고,
河京以東 再執刑柄하야
하경이동형옥河京以東刑獄에 임명하여 다시 형벌권刑罰權을 맡게 되니,
諏囚于齊러니 至鄆而病하야
제주齊州에서 죄수를 심문했는데, 땅에 이르러 병이 들어서,
棄世平陰하니 壽五十三이라
평음平陰에서 세상을 버렸으니, 향년享年이 53세였네.
有子四人 扶喪而南하니
아들 넷이 있어, 시신屍身으로 모시니
長倩惟伯이요 仲惟長緖
장천長倩이 맏아들이고, 장서長緖가 둘째이며,
長恕惟叔이요 季惟長愈
장서長恕가 셋째이고, 장유長愈가 막내인데,
倩掾秀州하야 敏有辭章하고
장천長倩수주秀州속관屬官으로 있으면서, 민첩해서 사장辭章에 능하다는 소문이 났고,
緖由君恩하야 郊社齋郞이라
장서長恕군주君主의 은혜를 입어서 교사재랑郊社齋郞이 되었네.
又女六人 皆出陳氏
또 여섯 딸이, 모두 진씨陳氏 집안으로 출가하였는데,
維陳淑愼 善相君子하니
그중 진숙신陳淑愼에게 시집간 딸이, 남편을 도와 내조를 잘했네.
四男有立하고 女亦有歸
네 아들들은 가정을 이루었고, 딸들도 모두 출가하였으며,
受封長安하야 卽養無違러니
부인夫人장안현군長安縣君에 임명되어, 봉양함에 어그러짐이 없다가,
爰以嘉祐六年正月
이에 가우嘉祐 6년 정월에,
歸君錢塘하니 范村之穴이라
전당錢塘으로 모셔 가서, 범촌范村의 묘지에 안장하였네.
惟君靜深하야 不苟笑嘻하고
은 고요하고 뜻이 깊어, 함부로 웃거나 희롱하는 말을 하지 않았고,
隆親篤友하며 遇物愛慈
친족을 융숭하게 대하고, 벗들을 독실하게 대하였으며, 사람들을 자애롭게 대하였네.
讀書慨然하야 慕古奇偉하니
굳건한 의지를 가지고 독서에 임하여, 옛 성현을 연모함이 뛰어났고,
顧謂諸子하야 仕當如此
여러 아들들을 돌아보며 벼슬도 이런 자세로 해야 한다고 말하였네.
官止外郞하니 尙書司封이라
벼슬이 상서성尙書省 사봉원외랑司封員外郞에 그쳤고,
又不得年하야 以旣厥庸이나
또한 장수長壽도 못하여, 이 때문에 큰 공로를 세우지는 못하였으나,
有文藏家하야 後世之詒
지어놓은 글들이 집안에 간직되어, 후세에 볼 수 있도록 남겨놓았기에
於君所得 可以此窺
이 도달한 경지를 이로써 엿볼 수 있고,
有幽斯竁 掩石在下하야
유택幽宅에, 묘지명墓誌銘을 새긴 돌이 무덤 아래 있어서,
撰君初終하야 以告來者하노라
의 일생 전말을 기록하여, 후세 사람에게 알려주노라.
역주
역주1 提點京東諸州軍刑獄公事 : 宋代 地方行政區域인 15個의 路 가운데 하나인 京東路(관할구역이 現 山東, 河南, 江蘇 一帶였음)에 소속된 여러 州의 司法, 刑獄, 監察, 農桑 등을 담당했던 武官職이다.
역주2 朝奉郞 : 正7品에 해당하는 文散官이다.
역주3 司封員外郞 : 尙書吏部 司封司의 副長官으로, 封爵, 敍贈, 奏蔭, 承襲 등의 사무를 담당하였다.
역주4 充集賢校理 : ‘充’은 他職을 맡고 있는 官員을 集賢院에 特派했을 때에 붙이는 칭호이다.
역주5 上輕車都尉 : 正4品官에게 내리는 勳官의 명칭이다.
역주6 賜緋魚袋借紫 : ‘賜緋魚袋’는 正4品官에게 내려준 緋服과 銀魚袋이고, ‘借紫’는 3品官에 오르지 못한 사람이 3品 以上官이 맡을 직무를 담당하였을 때에, 紫色官服을 입고 金魚袋를 패용하게 하면서, 이를 ‘借紫’라 칭하였다.
역주7 吳越 : 907년에 錢鏐가 건국했다가 978년에 宋에 귀부한 五代十國時代의 十國 中의 한 나라이다.
역주8 尙書職方員外郞 : 尙書省 兵部 職方司의 副長官이다.
역주9 天聖 : 天聖은 宋 仁宗의 年號(1022~1031)이다.
역주10 皇祐 : 皇祐도 宋 仁宗의 年號(1046~1053)이다.
역주11 太傅 : 춘추시대에 國君을 보필하는 三公의 한 사람으로, 後世에는 大官에게 주는 명예직일 뿐 實職은 없었다.
역주12 處士 : 才德을 지녔으면서 벼슬하지 않고 隱居하는 사람으로, 여기에서는 墓主의 父親을 稱한 것이다.
역주13 監稅酒 : 宋代의 專賣品인 술의 제조 판매를 주관하기 위하여 각 지방의 城鎭에 두었던 官員이다.
역주14 佐著作 : 秘書省에서 校書 및 日曆의 修撰 등을 담당하였던 著作佐郞의 略稱이다.
역주15 鄭文肅公 : 鄭戩을 지칭한다. 그의 諡號가 文肅이며 《宋史》에 立傳된 인물이다. 鄭戩이 知杭州로 부임한 것은 慶曆 元年(1041)이었다.
역주16 御史推直 : 御史臺에 두었던 推職官을 지칭한다.

당송팔대가문초 왕안석(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