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宋八大家文抄 王安石(1)

당송팔대가문초 왕안석(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송팔대가문초 왕안석(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2. 평장사平章事, 감수국사監修國史에 제수됨을 감사하는
臣某하노이다
는 말씀을 올리나이다.
伏奉恩命하야 特授同中書門下平章事監修國史하고 進封하야 하고 하며 仍賜하시니이다
삼가 은혜로운 임명을 받들게 되어 특별히 금자광록대부金紫光祿大夫 행 상서 예부시랑行尙書禮部侍郞 동중서문하평장사同中書門下平章事 감수국사監修國史 상주국上柱國제수除授되었고 개국공開國公진봉進封되었으며, 식읍食邑 일천호一千戶를 더해 주시고 실봉實封사백호四百戶이며, 이어서 추충협모좌리공신推忠協謀佐理功臣훈호勳號를 내려 주셨습니다.
尋具表陳免이나 蒙批答不允하고 仍斷來章者로소이다
이에 즉시 를 올려 거두어 주시도록 진언進言하였으나 윤허하지 않는다는 비답批答을 내리시고, 이어 올린 표장表章은 접수해 주지 않으셨습니다.
揚于大庭하야 寵以高位하시고 歸之翊戴之重하사 諉之宰制之平하시니이다
조정朝廷에서 드날리도록 높은 지위를 베풀어 주셨고, 황상皇上을 보좌하는 중책을 허락하고 재상宰相으로 업무를 공평히 처리하도록 의탁하셨습니다.
聖心方愼於旁求시나 小臣知難於上稱이로소이다
성스러운 황상께서 인물을 신중하게 널리 구하셨으나, 소신은 황상의 뜻에 부합하기가 어려움을 압니다.
(中謝) 臣聞人君 代天而理物하고 이라
(中謝) 신이 들으니, “군주君主는 하늘을 대신하여 사람들을 다스리고, 신하臣下는 부모를 봉양하는 마음으로 군주를 섬겨야 한다.” 하였습니다.
然而君臣之大義有方하야 非若父子之至恩無間이니이다
그리고 군신간君臣間대의大義에는 일정한 도리가 있어서, 지극한 은혜로 맺어진 부자간父子間처럼 서로 틈이 없는 것 같을 수는 없습니다.
須倡而後和 則誠意每患於難通하고 이면 則忠力或嫌於自獻이니이다
모름지기 군주君主는 앞에서 이끌고 신하는 뒤에서 따르기만 하면 언제나 성의가 통하지 못할까 걱정되고, 군주를 들어가 뵌 뒤에 그 의견이 옳은지 그른지를 따져서는 안되니, 그렇게 하면 이는 충성스러운 노력이 혹 자신의 사사로운 뜻을 드러내는 것이 될까 꺼려서입니다.
皆以疏遠而相求어늘 何其親厚之獨至잇가
오직 성탕成湯이윤伊尹의 말을 들은 것과 부열傅說고종高宗을 만난 것이 모두 멀리 떨어져 있으면서 서로 찾은 것인데, 어쩌면 그다지도 친후親厚함이 유독 지극했던 것입니까.
蓋所趨非由於二道 故所爲若出於一身하니 夫豈之異心이릿가
대체로 목표한 바가 서로 다르지 않았으므로 마치 한사람의 몸에서 나온 것과 같았으니, 대저 어찌 오월吳越이나 이맥夷貉처럼 다른 마음을 가졌겠습니까.
是謂元首股肱之同體니이다
이를 일러 원수元首군왕君王고굉股肱대신大臣이 한 몸과 같았다고 하는 것입니다.
二臣旣以此 獲展事君之義하고 兩君亦以此 得成理物之功하니 苟非其人이면 孰與於此리잇가
저 두 신하는 이 때문에 군주를 섬기는 의리義理를 펼칠 수 있었고, 두 군주 또한 이 때문에 백성을 잘 다스리는 업적을 이룰 수 있었으니, 진실로 그런 사람들이 아니었다면 누가 이런 업적에 참여할 수 있었겠습니까.
臣受材單寡 逢運休明하야 初涉獵於藝文이라가 稍扳緣於祿仕하니이다
은 천부적 재능이 천박하고 부족한데도 아름답고 밝은 시대를 만나, 처음에는 문필文筆을 담당하는 자리를 얻었다가 차츰 후한 녹을 받는 벼슬자리에 천거 발탁되었습니다.
曩塵近侍하야 積媿空餐하고 悲遽隔於庭闈하야 分長依於丘隴이러니이다
지난 날 근시近侍을 맡아 부끄럽게도 공적도 없이 녹을 받아 먹었으며, 부모님과 떨어져 있다가 돌연 어머니 상을 당하여 오래도록 무덤 곁에서 시묘侍墓하는 것을 분수로 여겼습니다.
俄値纂承之慶하야 繼叨收召之榮하니
얼마 지나지 않아 폐하께서 황위皇位를 계승하시는 큰 경사를 만나, 이어서 불러주시는 영예를 입었습니다.
責以論經이나 尙少知於訓詁 使之與政이나 曾莫助於猷爲로소이다 矧以拙直而見知하야 遂爲姦回之所忌로되 伏遇皇帝陛下納之以天地之量하시고 照之以日月之明하사 數加獎勵之恩하시고 每辨讒誣之巧하시니이다
경서經書 강론講論의 책임을 맡았으나 오히려 옛 경전經傳의 해석에 지식이 모자랐고, 정사政事에 참여하게 하셨으나 일찍이 공업功業을 이루시는데 도움을 드린 일이 없고, 더구나 졸렬하고 우직한 인물로 알려져서 드디어 간악한 사람들의 기피인물이 되었는데도, 삼가 황제폐하께서 천지天地와 같은 너그러운 아량으로 용납해 주시고 일월日月과 같은 밝으심으로 비추어 주심을 만나서, 여러 차례 권장勸獎하고 격려激勵하는 은혜를 더해 주시고, 매번 교묘히 비방하는 말들을 바르게 판별해 주셨습니다.
重遭卜相하야 申勅備官하시고 終遜避之無繇하야 更兢慙於非據로소이다
거듭 재상宰相의 재목으로 선발하시고 칙령勅令을 내리셔서 벼슬자리에 있게 해 주셨으며, 끝내 겸손히 사양하려 하였으나 실현할 수가 없었고, 관위官位를 맡을 자격이 못되므로 더욱 조심하며 부끄러워하였습니다.
伏惟皇帝陛下 樂古訓之獲而忘其勢하시고 惡邪辭之害而斷以心하시며 勿貳於任賢하시고 務本以除惡하사 使萬邦有共惟帝臣之志하고 萬姓有一哉王心之言하시니이다
엎드려 생각하옵건대 황제폐하皇帝陛下께서는 옛 성현의 가르침을 따르기 즐거워하시고 일시적인 형세의 불리함은 고려하지 않으시며, 간악한 말의 해됨을 미워하셔서 마음으로 바른 결단을 내리시고, 유능한 이에게 맡기고서는 의심하지 않으시며, 근본적인 일에 힘쓰셔서 을 제거하여, 만방萬邦으로 하여금 모두가 오직 폐하의 신하가 되게 할 생각만 하시고, 만백성萬百姓들로 하여금 군주의 한결같은 마음을 찬양하게 하십니다.
則進無求名之私하고 退有補過之善 臣之願也 天實臨之로소이다
그런즉, 나아가서는 사적私的명예名譽를 추구함이 없고 물러나서는 과실過失을 보완할 한 마음을 갖고자 함이 이 원하는 것이니, 이는 실로 하늘이 굽어보는 바입니다.
역주
역주1 除平章事監修國史謝表 : 神宗 熙寧 3년(1070) 12월에 禮部侍郞 平章事 監修國史에 임명되었으므로 본 謝表를 올린 것이다.
平章事는 中書門下平章事의 略稱으로 宰相의 職名이고, 監修國史는 國史編纂을 담당한 史館의 長으로 宰相이 兼領하는 것이 관례였다.
역주2 金紫光祿大夫 : 文散官 正三品의 칭호이다.
역주3 行尙書禮部侍郞 : 行은 品階는 높으나 擔當 職責은 낮은, 즉 位高職卑를 칭하는 것이고, 尙書는 尙書省의 약칭으로 六部를 관할하는 最高行政機構이다. 禮部는 禮儀, 祭享, 科擧試驗 등을 관장하는 기구이고, 侍郞은 副長官에 해당하는 관직이다.
역주4 上柱國 : 功이 있는 신하에게 수여하는 명예직으로 正二品官에 해당된다.
역주5 開國公 : 宋代의 封爵에는 王, 嗣王, 郡王 등 12等級이 있었는데, 그 가운데 開國公은 第6等級에 해당된다.
역주6 加食邑一千戶 : 원래 가지고 있던 식읍에 일천호를 더해 주었다는 뜻이다. 食邑은 君王의 친족이나 신하에게 일정량의 公田을 하사하여 그 수입으로 衣食과 일상생활의 비용에 쓰게 한 것이다.
역주7 實封四百戶 : 漢代에는 冊封받은 食邑의 租稅收入을 모두 가질 수 있었으나, 魏晉代 이후에는 名譽에 해당하는 虛封이 되었으며, 實封의 收入만을 책봉받은 사람이 생활비로 쓸 수 있었다.
역주8 推忠協謀佐理功臣 : 당시 宰相에게 내려준 名譽稱號이다.
역주9 人臣 資父以事君 : 《孝經》 經一章에, “부모를 공경함을 바탕으로 하여 이로써 군주를 섬기되 공경하는 것은 같다.[資於事父以事君而敬同]”이라 한 것을 援用한 말이다.
역주10 不入而後量 : 《禮記》 〈少儀〉에, “군주를 섬기는 사람은 아뢸 말씀을 미리 정리한 후에 들어가 뵈어야 하지, 들어가 뵈온 이후에 아뢸 말씀을 생각해서는 안 된다.[事君者 量而後入 不入而後量]”고 한 내용을 원용한 것이다.
역주11 成湯之聽伊尹 : 成湯은 夏를 滅하고 商(殷)을 세운 君王이고, 伊尹은 그를 섬긴 名宰相으로 家奴출신이었다 한다.
역주12 傅說之遇高宗 : 高宗은 商王 武丁으로, 傅巖에서 版築에 종사하는 奴隷 傅說을 발탁하여 宰相에 임명하였고, 그의 보좌를 받아 中興之主가 되었다.
역주13 干越夷貉 : 干越은 중국 남방의 吳越을, 夷貉은 東方과 北方의 오랑캐를 칭한다.

당송팔대가문초 왕안석(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