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貞觀政要集論(1)

정관정요집론(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정관정요집론(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貞觀六年 匈奴克平하고 遠夷入貢하고 符瑞日至하고 年穀頻登이어늘
정관貞觀 6년(632)에 흉노匈奴(突厥)가 평정되고 먼 곳 오랑캐들이 조정에 들어와 공물을 바쳤으며 상서로운 일들이 날마다 생기고 해마다 자주 풍년이 들거늘,
岳牧等 屢請封禪注+去聲, 封禪者, 封土於山, 禪祭於地也.하고 群臣等 又稱述功德하여 以爲時不可失이요 天不可違
악목岳牧 등이 누차에 걸쳐 봉선封禪을 요청하고注+(봉선)은〉去聲이다. 봉선封禪은 산에 흙을 쌓아 제단祭壇을 만들고 땅에서 선제禪祭를 지내는 것이다. 신하들이 다시 공덕을 칭찬하여 일컫기를 “때를 놓쳐서는 안 되고 하늘의 뜻을 어겨서는 안 되니,
今行之라도 臣等 猶謂其晩이라하되 惟魏徵 以爲不可라하다
지금 봉선을 시행한다고 해도 신들은 오히려 늦었다고 생각합니다.”라고 하였으나, 위징魏徵만은 안 된다고 하였다.

정관정요집론(1) 책은 2019.06.0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