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貞觀政要集論(1)

정관정요집론(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정관정요집론(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貞觀二年 太宗謂侍臣曰
정관貞觀 2년(628)에 태종太宗이 근신에게 말하였다.
明主 思短而益善하고 暗主 護短而永愚
“현명한 군주는 자신의 단점을 인지하여 더욱 훌륭해지고, 어리석은 군주는 자신의 단점을 비호하여 영원히 우매해지오.
隋煬帝 好自矜誇注+好, 去聲.하고 護短拒諫하여 誠亦實難犯忤 虞世基不敢直言 或恐未爲深罪
양제煬帝는 스스로 과시하기를 좋아하며注+(좋아하다)는 거성去聲이다. 자신의 단점을 비호하고 간언을 거부해서, 실로 대들며 저촉하기가 어려웠으니, 우세기虞世基가 감히 직언을 못 한 것은 큰 죄가 되지 않을 듯하오.
昔箕子佯狂自全이나 孔子亦稱其仁注+箕, 國名. 子, 爵也. 紂之諸父. 見紂無道, 諫之, 紂囚之爲奴, 箕子因佯狂而受. 이라
옛날 기자箕子가 거짓으로 미친 척하여 스스로 몸을 온전하게 했지만 공자孔子가 또한 어질다고 평했소.注+는 나라 이름이고 작호爵號이니, 주왕紂王제부諸父(백부‧숙부 항렬의 통칭)이다. 주왕紂王의 무도한 짓을 보고 간언을 하자 주왕이 가두어 종으로 삼으니, 기자箕子가 그 때문에 거짓으로 미친 체하고 이를 받아들였다. 공자孔子가 “나라에 세 인자仁者가 있다.”라고 했으니, 미자微子는 떠나가고 기자箕子는 종이 되고 비간比干은 간언하다 죽은 것을 말한다.
及煬帝被殺 世基合同死否
수 양제가 살해를 당했을 때 우세기도 함께 죽어야 했소?”
역주
역주1 孔子曰……比干諫而死也 : 《論語》 〈微子〉에 보인다.

정관정요집론(1) 책은 2019.06.0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